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26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이태원클라쓰' 김다미VS권나라, 박서준 두고 신경전...긴장감↑
Posted : 2020-03-13 14:06
'이태원클라쓰' 김다미VS권나라, 박서준 두고 신경전...긴장감↑
'이태원 클라쓰' 청춘들의 로맨스에 변화가 찾아올까.

13일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연출 김성윤, 극본 조광진) 측은 13회 방송을 앞둔 박새로이(박서준), 조이서(김다미), 오수아(권나라)의 이미지 변신으로 시간의 흐름을 짐작게 하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들의 아슬아슬한 삼각구도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을 이어가고 있어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변함없는 소신과 패기를 장착한 열혈 청년 박새로이가 다시 한번 복수의 의지를 다졌다. "복수 전에 내 행복은 있을 수 없다"는 그의 눈빛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게 불타오르고 있었다.

단밤과 장가의 자존심이 걸린 요리 경연 프로그램 '최강포차'에서는 마현이(이주영)가 예선전 연승은 물론 화제와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장가의 우승에 눈이 먼 장근수(김동희)는 그가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밝히며 멘탈을 뒤흔들었다.

하지만 단밤 직원들의 진심 어린 응원과 격려로 다시 무대에 오른 마현이는 "저는 트랜스젠더입니다. 그리고 저는 오늘 우승하겠습니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히며 감동을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한층 성숙한 비주얼과 단단한 눈빛을 장착하고 돌아온 세 청춘의 변화가 눈길을 끈다. 뜨거운 복수를 꿈꾸며 차린 이태원 단밤포차의 사장에서 주식회사 I.C의 CEO로 거듭난 박새로이, 그의 곁을 지키며 단밤의 눈부신 성장을 이끈 조이서의 모습에서 지나온 세월이 만든 깊이와 여유가 느껴진다.

함께 공개된 또 다른 사진에는 조이서와 오수아가 또 한 번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며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그는 "대표님 좋아하는 건 내 마음이고 내 권리”라며 여전히 변함없는 마음을 밝혔다. 이어 오수아와의 만남에서는 "'항상 새로이는 날 좋아해' 이렇게 여유 부리더니. 두렵구나, 대표님이 나 좋아할까 봐"라고 도발도 서슴지 않았다.

오늘(13일) 방송되는 13회에서 조이서는 장근수(김동희)가 벌인 비겁한 폭로전에 분노한다. 하지만 오직 박새로이만 바라보는 조이서의 모습에 자극받은 장근수는 멈출 수 없는 폭주를 예고한다.

장가그룹의 예상치 못한 위기에 장회장은 박새로이를 향한 견제의 날을 더욱 바짝 세운다. 10년을 훌쩍 넘어서도 아직 끝나지 않은 두 사람의 승부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제작진은 "오늘(13일) 13회 방송에서 박새로이, 조이서, 오수아는 세월이 지나도 여전히 미묘한 삼각 구도로 긴장감을 더한다. 조이서의 변함없는 직진 고백이 박새로이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귀띔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JT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