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영화 ‘사냥의 시간’, 코로나 확산 여파로 개봉 연기 “추가 피해 방지”
Posted : 2020-02-22 14:34
영화 ‘사냥의 시간’, 코로나 확산 여파로 개봉 연기 “추가 피해 방지”
영화 '사냥의 시간'(윤성현 감독)이 ‘코로나 19’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해 개봉을 연기했다.

22일 '사냥의 시간' 측은 "'사냥의 시간' 제작진 및 관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추가적인 피해를 최대한 방지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개봉 일을 연기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기다려주신 관객분들과 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 추가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 관객분들과 팬분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결정인 만큼 너른 양해를 부탁드린다”라며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상황이 호전되길 진심으로 바라겠다”고 덧붙였다.

‘사냥의 시간’의 당초 예정된 개봉일은 오는 26일이었지만 이번 개봉 연기 결정으로 인한 추후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한편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 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이다.

영화 '파수꾼'으로 제32회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가 주목한 비주얼텔러 윤성현 감독의 신작으로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그리고 박해수 등 연기력을 인정받은 충무로 대표 배우들이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영화 '사냥의 시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