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9,583명| 완치 5,033명| 사망 152명| 검사 누적 394,141명
"김혜수의 에너지, 주지훈의 센스"...법정물의 신세계 '하이에나'(종합)
Posted : 2020-02-21 17:51
"김혜수의 에너지, 주지훈의 센스"...법정물의 신세계 '하이에나'(종합)
"특별한 대본에 김혜수의 에너지, 주지훈의 센스가 더해졌다. 두 사람은 매번 새롭고 의외의 호흡을 보여준다. 차별화된 법정물을 기대해도 좋다."(장태유 PD)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장태유 PD를 비롯해 배우 김혜수, 주지훈이 참석했다.

'하이에나'는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신인 김루리 작가와 '별에서 온 그대', '뿌리 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 등을 연출한 스타 PD 장태유의 새 프로젝트라는 점 역시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치열한 법조계의 세력다툼을 제대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김혜수의 에너지, 주지훈의 센스"...법정물의 신세계 '하이에나'(종합)

이날 장태유 PD는 '하이에나'에 대해 "법정 멜로물을 표방한 캐릭터물"이라고 소개하며 "차별화된 법정물을 만들려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하이에나'를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도 언급했다, 장 PD는 "무엇보다 대본이 특별했다. 1부 엔딩을 보면 ‘이게 뭐지?’하는 생각이 든다. 변호사물인지 알고 봤는데 '뭔가 다르구나, 이야기가 세구나' 하는 느낌이 저를 사로잡있다. 김혜수 주지훈, 두 명배우가 참여한다는 사실 역시 매력적이었다"고 강조했다.

"김혜수의 에너지, 주지훈의 센스"...법정물의 신세계 '하이에나'(종합)

김혜수가 '시그널' 이후 4년 만에 안방 극장으로 돌아온다. 그는 법과 불법, 정의와 불의, 도덕과 부정의 경계를 넘나들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승리하여 돈을 쫓는 진정한 하이에나, 변호사 정금자 역을 맡았다.

김혜수는 작품 선택 이유로 "정금자는 정말 매력적인 캐릭터다. 경계에 있고 전형성을 벗어나는 인물"이라면서 "장르 역시 미스터리, 멜로 로맨스 등 아주 여러가지 것들이 선을 넘으면서 공존한다. 종합 선물세트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캐릭터를 구축할 때 중점을 둔 부분으로는 "'생존을 위해 이 사람은 어떤 선택을 할까'에 집중했다. 또 캐릭터의 비전형성에 집중했다. 일을 처리하는 방식부터 고객을 대하고 마무리하는 방식까지 정금자만의 스타일이 있다. 트레이닝복을 입는 것까지 정금자가 어떻게 생존하는 지 보여준다"고 이야기했다.

"김혜수의 에너지, 주지훈의 센스"...법정물의 신세계 '하이에나'(종합)

주지훈은 이 드라마에서 전 대법원장 할아버지, 현직 부장판사 아버지를 둔 법조계 금수저이자 서울대 법대와 연수원 모두를 수석 입학, 졸업한 엘리트 중의 엘리트 천상천하 유아독존 변호사 윤희재 역을 맡았다.

주지훈은 캐릭터에 대해 "재밌는 친구다. 우리와 비슷하다. 가진 게 많아 보일 수 있지만 슬픔도, 자격지심도 많다. 감독님이 우리 마음 안에 있는 욕망, 욕구를 표출할 수 있도록 캐릭터를 연출해주셨다"며 "스스로는 호랑이 인줄 아는데 남들은 고양이로 보는 그런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김혜수의 에너지, 주지훈의 센스"...법정물의 신세계 '하이에나'(종합)

두 배우는 호흡에 대해 만족감을 표했다. 김혜수는 "윤희재 역의 주지훈은 다른 대안을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매력있다. 주지훈의 개인적인 매력이 캐릭터에 더해졌기에 가능했다"고 칭찬했다.

주지훈은 "선배님의 모습을 보고 자라왔다. 열정 만수르다. 현장에서 에너지가 대단하다. 저는 약체인데 선배님의 에너지와 기를 받아서 촬영하는 순간이 많다. 먹을 걸 많이 주셔서 좋다"고 화답했다.

이밖에 이경영, 김호정, 송영규, 전석호, 황보라, 이기찬, 홍기준까지 여러 연기파 배우들이 제각기 다른 매력으로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김혜수의 에너지, 주지훈의 센스"...법정물의 신세계 '하이에나'(종합)

마지막으로 배우와 제작진은 작품의 매력을 짚으며 "전문적인 이야기를 다루면서도 무겁지 않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혜수는 "다채로운 에피소드에 금자와 희재의 '케미'를 꼽고 싶다. 너무나 다른 두 변호사 만났을 때 어떤 시너지를 내는지, 또 사건을 해결하는 방식이 어떻게 다른지 보는 재미가 있다. 서사가 이어질수록 캐릭터에 동화되면서 극에 빠져들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드라마는 오늘(21일) 오후 10시 첫 방송한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S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