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76명| 완치 10,552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12,769명
간택 속 반전매력남, 도상우와 친구 하실래요?
Posted : 2019-12-25 13:05

동영상시청 도움말

생애 최초로 사극에 도전하는 배우 도상우가 YTN Star와의 반말인터뷰에 나섰다. 그는 TV조선 드라마 ‘간택 - 여인들의 전쟁’에서 어수룩한 모습으로 자신의 야망을 숨긴 ‘이재화’로 분해 시청자들에게 반전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모델로 데뷔한 도상우는 지난 2011년 드라마 ‘꽃미남 라면가게’를 통해 연기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후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공효진의 전 남자친구 역할로 주목받았으며, ‘내 딸 금사월’에서는 ‘주 검사’로 불리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도상우는 첫 사극 연기에 대해 “잘 할 수 있을까? 걱정 반 기대 반이었다”라며 연기에 앞서 관련 작품과 책 등을 찾아보고 분석하며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노력을 안 하면 시청자들께 보여줄 수 있는 게 없으니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자신을 ‘노력파’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델에서 배우로, 현대극에서 사극으로. 끊임없이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는 도상우의 내년 목표는 무엇일까? 그는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스크린을 통해 관객과 만나고 싶다”라며 브라운관을 넘어서고 싶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또한 “연기만 시켜주신다면 무엇이든 다 할 수 있기 때문에 제대로 망가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도 있다”며 감독들을 향해 귀여운 러브콜을 보냈다.

인터뷰 말미 도상우는 시청자들에게 ‘진실되게 연기하는 배우’, ‘믿고 볼 수 있는 배우’로 기억되고 싶다는 꿈을 전했다.

‘노력’이라는 가치를 무엇보다 소중하게 생각하는 배우 도상우의 진솔한 이야기는 반말인터뷰에서 만나볼 수 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촬영·편집 = YTN Star 이준혁 PD (xellos9541@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