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장욱조 "김건모, 첫 만남에 '아들 돼 줘 고맙다' 끌어 안았죠"
Posted : 2019-10-31 15:16
 장욱조 "김건모, 첫 만남에 '아들 돼 줘 고맙다' 끌어 안았죠"
작곡가 겸 목사 장욱조가 딸 장지연과 예비 사위 김건모의 결혼에 소감을 밝혔다.

김건모는 내년 1월30일 피아니스트 장지연과 화촉을 밝힌다. 두 사람은 지난 겨울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여간 교제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예비신부 장지연은 미국 버클리음대 출신의 30대 피아니스트로, 작곡가 장욱조의 딸이자 배우 장희웅의 여동생이다.

김건모의 예비 장인인 장욱조 목사는 31일 YTN star에 "한마디로 감사하죠. 국민가수를 사위 삼게 돼 감사하고, 또 믿음의 집안과 이어져 감사하다"라며 "목사 입장에서 하나님의 은혜로 만난 건 같아 기쁘고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김건모와 첫 인상에 대해 묻자 장 목사는 "원래 매스컴을 통해 알던 인물이라 반갑기도 하고, 아들같은 느낌이더라"라고 웃으며 "교회 찬양 콘서트가 있었는데 딸과 함께 왔더라. 항상 봐왔던 식구같은 느낌이 들더라. 첫 만남에 끌어안고 '아들이 돼 줘 고맙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방송에서 김건모를 볼 때부터 "자유분방하고 귀엽고 꾸밈이 없는 모습"을 좋아했다는 그는 "딸이 좋아하게 된 이유는 건모의 아름다운 착한 마음씨라고 하더라. 정직하고 없는 사람 돕고, 봉사하는 모습이 너무 아름답다. 요즘 자신 밖에 모르는 사람이 많다. 소유욕이 강한 시대인데, 자신을 내어주고 베풀 줄 아는 모습이 참 좋았다"라고 예비사위를 칭찬했다.

이어 "건모와 딸이 서로 곁에 있어주고 싶고 챙겨주고 싶었다더라. 서로의 마음이 통한 거다. 건모가 50년을 기다리며 얼마나 오래 인연을 찾아왔겠나. 그런데 우리 딸과 인연이 이어졌다는게 감사하고 아름다운 일"이라며 두 사람의 결혼을 축복했다.

 장욱조 "김건모, 첫 만남에 '아들 돼 줘 고맙다' 끌어 안았죠"

두 사람의 13살 나이 차에 대해서는 "전혀 상관없다. 지금은 나이를 초월하는 시대이고,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서로 코드가 맞고 배려하고 이해할 수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예비사위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 묻자, 장 목사는 “딸이 다이아몬드라면 건모는 반지란 얘기를 두 사람에게 했었다. 다이아몬드가 혼자서 빛날 순 없지 않나. 두 개가 합쳐져야 보석이 되듯, 두 사람이 다이아몬드 반지가 돼서 서로 소중히 여기며 사랑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김건모의 예비 장인인 장욱조 목사 또한 음악가 출신이다. 장욱조는 1967년 노래 ‘고목나무’로 가수로 데뷔해 1973년 가수 방주연이 부른 ‘기다리게 해놓고’가 인기를 끌면서 이름을 알렸다. 조용필의 ‘상처’를 비롯해 나훈아의 ‘꽃당신’, 조경수의 ‘돌려줄 수 없나요’ ‘아니야’와 최진희의 ‘꼬마인형’, 태진아의 ‘잊지는 못할거야’ 등이 장욱조가 작곡한 노래들이다.

목사가 된 지금도 음악 작업을 계속 하고 있는 장 목사는 "김건모를 위한 노래도 만들고 있다. 건모도 내 노래 '왜 몰랐을까'를 리메이크한다더라"며 "기회가 되면 사위와 함께 공연을 해도 좋을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건모는 한국을 대표하는 톱가수 중 한 명이다. 1992년 1집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로 데뷔했고, 1995년 3집 '잘못된 만남'으로 밀리언셀러가 됐다. 이후에도 숱한 히트곡들을 발표하며 국민가수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며 인기를 끌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OSEN, 앨범 커버, 장욱조 홈페이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