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꽃파당' 하회정 "롤모델은 신구...위안 주는 배우 되고파"
Posted : 2019-10-19 09:00
 '꽃파당' 하회정 "롤모델은 신구...위안 주는 배우 되고파"
"제가 출연한 작품을 보고 많은 분들이 행복하셨으면 좋겠어요. 위안을 주는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 이하 '꽃파당')에서 색깔있는 연기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은 배우 하회정이 목표와 각오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동명의 소설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꽃파당'은 조선 최고의 매파 꽃파당이 왕의 첫사랑이자 조선에서 가장 천한 여인 개똥을 가장 귀한 여인으로 만들려는 조선 혼담 대 사기극이다. 이 드라마에서 하회정은 왕 이수(서지훈)를 보필하는 장내관 역을 맡아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꽃파당' 하회정 "롤모델은 신구...위안 주는 배우 되고파"

학창시절 첫사랑에게 잘 보이고 싶은 마음으로 들어간 연극반이 그를 지금껏 배우로 이끌었다. 연기의 매력에 빠졌고 서울예대를 졸업했지만 프로의 세계는 만만치 않았단다. 일 없는 날이 더 많았고 부모님을 피해 주변을 배회했다. 직장 생활은 물론, 배우의 매니저로도 일했지만 연기에 대한 꿈을 놓은 적은 없다.

"남들 앞에서 연기를 한다는 게 긴장되고 때론 무서운 일이거든요. 그러면서도 쾌감을 느껴요. 복합적인 감정이죠. 혼나는 날도 있고 잘 못할 땐 자책을 하기도 하지만 일련의 과정이 제겐 즐겁게 다가왔습니다."

드라마 데뷔작인 '구해줘'(2017)를 찍었을 때가 그의 나이 서른. "늦었다" 생각했을 때 기회는 찾아왔다. 여전히 첫 드라마 촬영 당시 상황을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오디션을 볼 때마다 떨어지니 '난 배우로서 상품성이 없구나' 이런 생각도 들었죠. 그러던 중 '구해줘'를 만났습니다. 촬영장에 들어가기 전에 손이 덜덜 떨리더라고요. 촬영 후엔 '방송 매체에 대한 공부를 더할 걸' 아쉬움이 더 남았죠."

 '꽃파당' 하회정 "롤모델은 신구...위안 주는 배우 되고파"

만족보다는 자신의 부족함을 찾는 그에게 촬영장은 큰 배움의 장이다. 선배들의 연기를 보면서 입을 다물지 못할 때가 많았단다. 하회정은 "'구해줘'에서 정해균 선배, '크로스'에서 허성태 선배, '미스 함무라비'에선 성동일 선배까지, 옆에서 보고 정말 놀랍다"며 엄지를 들었다.

특히 '크로스'는 그에게 '연기하길 잘했다'는 생각을 하게 한 작품이다.

"극 중 유승목 선배님과 아버지와 아들로 병원에서 연기하는 장면이 있었어요. 당시 저희 아버지 건강이 실제로 안 좋으셨거든요. 선배님이 말할 때 위로받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치유가 되더라고요. 연기하길 잘했다, 행복하다는 감정을 느꼈죠."

 '꽃파당' 하회정 "롤모델은 신구...위안 주는 배우 되고파"

"대본 속 처음부터 끝까지 서사가 있는 역할을 맡아보고 싶다"는 다부진 포부를 밝힌 하회정의 롤모델은 배우 신구. 즐겁게 오랫동안 연기하며 살고 싶다는 그의 대답에서 진솔함이 엿보였다.

"앞길이 막막하던 대학 시절 교수님께 울면서 물어봤던 적이 있었어요. 저 배우로 가능성이 있냐고. 그때 교수님이 유명한 불경 구절을 인용해 이야기 해주셨던 게 기억에 남아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겨울에 피는 꽃도 있다'고요. 앞으로 묵묵히 오랫동안 연기하는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지켜봐주세요."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제공 = 매니지먼트 이상, JP E&M, 블러썸스토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