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면돌파"...양준혁 性스캔들, 미투vs명예훼손 진실 밝혀질까
Posted : 2019-09-19 10:35
 "정면돌파"...양준혁 性스캔들, 미투vs명예훼손 진실 밝혀질까
양준혁 해설위원이 성 스캔들에 휩싸인 가운데, 진실이 밝혀질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8일, 한 익명의 네티즌은 SNS에 양준혁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잠을 자고 있는 사진과 함께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네티즌은 또한 "뭐를 잘못한 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요"라며 이후 추가 폭로를 예고하기도 했다.

해당 글 및 SNS 계정은 삭제된 상황이나, 캡처된 내용이 온라인에 유포되며 네티즌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결국 양준혁의 이름이 포털 실시간 인기 검색어에 랭크되며 이슈가 확대됐다.

이에 양준혁은 같은 날 자신의 SNS에 "현재 인터넷 상으로 잠자는 사진과 글이 게재되면서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내용으로 포장되어 퍼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변호사를 통하여 법적인 절차로 해결 하려고 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양준혁은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 주셨던 팬 여러분들께 물의를 일으킨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며 "끝까지 지켜보아 주시고 저에 대한 신뢰를 잃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정면 돌파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남자라는 이유로 공격 받고 있는 상황", "제 발자취에 대한 모욕"이라며 "이번에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저를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의 그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입니다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력히 반박했다.

또한 "그와 저 사이에는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자연스러운 만남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라며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 이별을 택한 것인데 이 과정에서 악의적인 감정을 품고 진실을 호도하는 글을 올린 상대방은 도대체 무엇을 택하려 하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해당 글을 쓴 상대방의 의도를 의심했다.

그는 "미투 운동을 빌려서 하는 상대방의 이런 짓은 오히려 미투 운동의 본질을 폄훼하는 것으로 오도될 수도 있기에 이런 의미에서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양준혁의 말처럼 일부 네티즌은 첫 폭로글에서 두 사람의 관계에 강제성이 있었는지 여부가 명시돼 있지 않으며, 공개된 사진이 몰래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는 점을 지적하며 오히려 무분별한 사생활 유출이 아니냐는 반응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양준혁의 입장과 관련해 게시자가 추가 입장을 밝힐지, 또 이후 진실이 드러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OSE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