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맛남의광장' PD "관전포인트? 요리하는 백종원·질문왕 박재범"
Posted : 2019-09-13 10:00
 '맛남의광장' PD "관전포인트? 요리하는 백종원·질문왕 박재범"
"[Y메이커]는 신뢰와 정통의 보도 전문 채널 YTN의 차별화 된 엔터뉴스 YTN STAR가 연재하는 이 시대의 진정한 메이커스를 취재한 인터뷰입니다. 4차 산업혁명이 도래한 이때 창의적인 콘텐츠의 수요는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수요를 창출하는 메이커스의 활약과 가치는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 주인공은 [푸드 예능] 메이커, SBS 이관원 PD입니다."

제법 신선한 컨셉의 예능 한 편이 추석 방송가를 두드린다. 휴게소에서 직접 요리를 하는 백종원부터 마이크 대신 앞치마를 두른 박재범까지. 이들이 한데 모여 지역 특산품을 활용해 신메뉴를 개발하고 여행객에게 선보인다. SBS가 추석 파일럿으로 야심차게 준비한 ‘맛남의 광장’(연출 이관원)이다.

"농가와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 제작진의 다부진 포부는 기존 푸드 예능과는 차별화된 '맛남의 광장'만의 방향성을 보여준다. 앞서 백종원은 양파값 폭락으로 시름이 깊은 농가를 돕고자 '만능양파볶음' 레시피를 유튜브에 공개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던 바. 푸드 예능 전문 제작진의 노하우와 백종원 레시피의 결합은 장기적인 선순환을 기대케 하는 대목이다.

명실상부 예능계에서 가장 뜨거운 러브콜을 받는 백종원. 그가 죽은 상권('골목식당')에 이어 지역 농가를 살리기 위해 또 한 번 자신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3대천왕'-'푸드트럭'-'골목식당'를 거치며 백종원과 오랜 호흡을 맞춰온 이관원 PD가 연출을, 요리 예능에선 좀처럼 보지 못했던 박재범을 비롯해, 양세형, 백진희가 출연해 손발을 맞춘다.

오는 13일 첫 방송을 앞둔 이관원 PD를 최근 SBS 사옥에서 만났다. 이 PD는 "정규 편성을 바라지만 결국 시청자분이 어떻게 봐주시는가에 달렸다"면서도 "추석에 휴게소를 무대로 하는 것만큼 시의적절한 특집이 있을까. 맛있는 추석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며 웃었다.


 '맛남의광장' PD "관전포인트? 요리하는 백종원·질문왕 박재범"

[Y메이커①] '골목식당'→'맛남의 광장'…이관원PD "식문화 개선 기여하고파"에 이어

Q. '3대천왕' '푸드트럭' '골목식당' '미스터리키친'에 이어 '맛남의 광장'까지 백종원과 함께한 프로그램만 5개다.
이관원 PD(이하 '이'): 무엇보다 백 대표가 프로그램 취지에 공감했고, 또 한 번 맺은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한다. '믿음'이라고 하면 너무 자화자찬이라 '의리'라고 해두자. (웃음) 여러 프로그램을 함께하다 보니 본인이 생각하는 방향성을 가장 잘 이해하고 구현할 수 있는 사람이 생각해 선택한 게 아닐까 싶다.

Q. 오랜 시간 옆에서 본 백종원은 어떤 사람인가?
이: 음식에 대한 애정과 능력은 이미 방송을 통해 많은 분이 접했겠지만, 주변을 정말 잘 챙긴다. 스태프부터 운전해주시는 분까지 이름을 다 알고, 없으면 꼭 물어본다. 미담이 정말 많은데...본인 입으로는 절대 말을 안 한다. 돌아돌아 제작진 귀까지 들어와 알게 된다.

 '맛남의광장' PD "관전포인트? 요리하는 백종원·질문왕 박재범"

Q. 백종원을 비롯해 멤버 구성도 눈길을 끈다. 양세형은 '집밥 백선생' 이후 백종원과 다시 만났다.
이: 백 대표가 양세형에게 직접 함께 하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양세형 자체가 음식에 관심이 많아 요리하고 레시피 개발하는 걸 워낙 재밌어한다. 촬영 전 특산물을 활영한 레시피 한 가지를 부탁했는데 네, 다섯 개를 준비해왔다. 촬영 중에도 백 대표와 시간 모르고 레시피를 개발해 제작진이 말리기도 했다.

Q. 음식 예능에 좀처럼 출연하지 않았던 박재범의 출연으로도 화제를 모았는데?
이: 박재범은 백 대표를 롤모델로 꼽는다. 매니저를 통해 먼저 '골목식당'에 출연 의사를 밝힐 정도로 팬이다. 본인이 소속사 대표라 사업가로서 백 대표의 마음가짐, 그 정신을 배우고 싶다더라. 실력이 있고, 주변을 챙기는 모습이 너무 멋있다고. (박재범이) 평소 말이 많은 사람이 아닌데, 촬영하는 이틀간 백 대표에게 질문 100만 개 정도 한 것 같다. 저도 놀랐다.

Q. 유일한 홍일점으로는 백진희가 합류했다.
이: 음식을 전면에 다룬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에도 출연하지 않았나. 음식에 대한 관심은 익히 알고 있었는데 여성의 취향을 저격할 만한 요리를 제안할 수 있고 활기가 가득한 분이라 함께 하게 됐다. 예능 신생아로서 모습을 주목해 봐주셨으면 한다.

 '맛남의광장' PD "관전포인트? 요리하는 백종원·질문왕 박재범"

Q. '맛남의 광장'의 관전 포인트를 꼽는다면?
이: 일단 백 대표가 직접 농산물을 구하러 다니고 구입하는 과정에서 오는 재미가 있다. 또 근래 그가 직접 요리하고 메뉴를 연구 개발하는 프로그램을 찾기 어려웠는데,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여기에 휴게소에서 영업을 하기 때문에 대량 조리를 하는 모습도 담길 예정이다.

Q. 방송 이후 기대하는 바가 있다면?
이: 영동군 특산물인 복숭아, 옥수수, 표고버섯의 품귀 현상이 일어나는 것?(웃음) 좀 더 욕심을 내면 농촌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싶다. 실질적으로 먹고 살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 귀농하는 분도 늘었으면 한다.

'골목식당'이 식당 위생 문제를 지적하는가 하면, 이를 통해 음식이 또 얼마나 힘들게 만들고 소비되는지 사람들이 많이 알게 됐다. '맛남의 광장'으로도 선순환이 일어나 농민 농촌에 대한 인식에 변화가 있었으면 한다.


 '맛남의광장' PD "관전포인트? 요리하는 백종원·질문왕 박재범"

Q. 앞으로 목표는?
이: 무엇을 소재로 하든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유쾌한 예능을 만들고 싶다. 한 편의 좋은 영화 드라마를 보면 정서적으로 정화되지 않나. 예능도 마찬가지라 본다. 재밌는 걸 보고 싸우거나 화낼 일은 없다고 생각하니까!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제공 = S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