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은영 아나 "결혼 일찍하고 싶었는데 막차 타" (화보)
Posted : 2019-09-06 11:09
박은영 아나 "결혼 일찍하고 싶었는데 막차 타" (화보)
박은영 KBS 아나운서의 웨딩 드레스 화보가 공개됐다.

6일 매거진 노블레스웨딩은 가을 신부로 변신한 박은영 아나운서의 화보를 공개했다.

박은영 아나운서는 세 살 연하 연인과 결혼을 앞둔 '9월의 신부'. 이번 화보를 진행하며 다섯 벌의 웨딩 드레스를 갈아 입은 박은영은 "결혼 날짜가 점점 다가와도 실감이 나지 않았는데, 웨딩 촬영을 하니 드디어 결혼을 하는구나 싶다. 어려서부터 친구들 가운데 가장 결혼을 하고 싶어 했고, 제일 먼저 할 줄 알았는데 막차를 타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예비 신랑의 어떤 면이 결혼을 결심하게 만들었는지 묻자 박은영은 "내가 고지식한 부분이 있는데, 예비 신랑 역시 비슷한 사람이다. 옳고 그른 것을 명확히 구분할 줄 알고, 부조리한 것을 참지 못하는 사람이다. 세상에 대한, 사람에 대한 애정을 가지고 큰 뜻을 품고 살아가는 모습에 매력을 느꼈다. 이런 가치관이 잘 맞고 운동과 먹는 것을 좋아한다. 지난 겨울 함께 스키를 타러 많이 다니면서 정이 들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예비 신랑이 유학 생활을 해서인지 레시피 없이도 요리를 뚝딱 잘 만드는데, 한번은 복맑은탕을 끓여줬는데 맛이 최고였다"라고 말했다.

박은영 아나 "결혼 일찍하고 싶었는데 막차 타" (화보)

5~6년 전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TV 미술관'을 진행하며 미술의 매력에 빠진 박은영은 이화여대 미술사 대학원에 진학해 새로운 커리어를 쌓았다. 앞으로 어떤 프로그램을 하고 싶은지에 대해 묻자 "삶이 팍팍해질수록 우리의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것이 음악과 미술이라고 생각한다. 논문을 마무리 지으면 문화 예술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싶다"며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제공 = 노블레스웨딩]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