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학준 CP "'워크맨' 장성규 캐스팅, 확신 없었다"
Posted : 2019-09-06 08:00
 김학준 CP "'워크맨' 장성규 캐스팅, 확신 없었다"
"[Y메이커]는 신뢰와 정통의 보도 전문 채널 YTN의 차별화 된 엔터뉴스 YTN STAR가 연재하는 이 시대의 진정한 메이커스를 취재한 인터뷰입니다. 4차 산업혁명이 도래한 이때 창의적인 콘텐츠의 수요는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수요를 창출하는 메이커스의 활약과 가치는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 주인공은 [웹 예능] 메이커, 스튜디오 룰루랄라 김학준 CP입니다."

"'와썹맨'이 왔어, 여기는 어디?"

그룹 god 멤버 박준형이 나타나면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주먹을 내밀고 정답게 부딪힌다. 웹예능 '와썹맨'이 인기를 끌며 생긴 진풍경이다. 2017년 '사서고생2 팔아다이스'의 스핀오프 콘텐츠로 시작한 '와썹맨'. 2018년 5월 단독 채널 개설 후 4개월 만에 구독자 100만 명을 돌파했고 지난 8월 200만을 넘어 현재(4일 기준) 218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전 JTBC 아나운서 장성규의 기세는 어떠한가. 20대 초반 아르바이트생들에게도 곰살맞게 '선배님'이라 칭하고, 넘을 듯 안 넘을 듯 절묘하게 경계를 오가는 그에게 팬들이 붙여준 애칭은 '선넘규'. 장성규가 다양한 직종의 아르바이트나 직업 체험을 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은 '워크맨'은 지난 7월 단독 채널을 개설 후 35일만에 100만 구독자를 돌파했고 지난달 31일 200만 명을 넘었다. 특히 100만 구독자 기념으로 내놓은 '에버랜드' 영상은 공개 10일 만에 웹 예능 콘텐츠로는 이례적으로 조회수 600만 회를 기록했다.

요즘 가장 '핫'한 두 편의 웹 예능을 만든 스튜디오 룰루랄라 김학준 CP를 최근 서울 상암동에서 만났다. 온게임넷에서 PD로서 경력을 시작해 CJ E&M 온스타일, 인사이트TV, tvN, 딩고 등을 거친 그는 뉴미디어 생태계의 산증인이다.

"'워크맨'까지 성공해 좋은 점이라면 '운이 좋아서' 혹은 '어쩌다 잘됐구나'라는 인식을 벗을 수 있다는 것"이라며 환하게 웃는 김 CP는 "두 프로그램의 성공은 주먹구구식이 아닌 전략적 접근의 결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예능판 어벤져스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는 그의 다부진 포부가 그저 하는 말은 아니듯 했다.



 김학준 CP "'워크맨' 장성규 캐스팅, 확신 없었다"

Q. '와썹맨'에 이어 '워크맨'까지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는데, 소감은?
김학준 CP(이하 김:) '워크맨'은 잘 될 거라 예상은 했는데 구독자 수가 이렇게 빨리 증가할 줄은 몰랐다. '와썹맨'을 통해 많은 유저와 소통하면서 우리가 원하는 해답을 찾았고 어떤 피드백이 올 것이라는 예상치가 있어 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었다.

Q. '와썹맨'은 어떻게 탄생한 건가?
김: 크리에이터 생태계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만들고 싶었다. 개인적으로 유튜브를 1인 크리에이터 중심의 플랫폼으로 봤다. 하지만 제가 대도서관이 될 수 없지 않나. (웃음) 그래서 연예인을 내세우되, 제작진을 감추는 방식을 택했다.

유저가 박준형의 개인채널인지, 제작진이 뒤에 있는지 모호하게 생각하는게 목표였다. 게시글도 '쭈니형'(god 박준형의 애칭) 말투로 했다. 의도적으로 접근한 거다. 우린 PD인데 댓글에선 편집자라고 하니까 가끔은 아쉽기도 한데 콘텐츠가 많은 사랑을 받으니 좋다.

Q. 박준형과는 어떻게 만나게 됐나
김 : JTBC 예능 프로그램 '사서고생'으로 박준형이라는 사람을 만났다. TV라는 플랫폼보다는 자유분방함을 살려주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 제안했다. '와썹맨'은 이런 박준형이라는 매력적인 캐릭터에 핫플레이스라는 키워드, 특유의 센스있는 편집이 모여 낸 성과인 셈이다.

 김학준 CP "'워크맨' 장성규 캐스팅, 확신 없었다"

Q. 최근 구독자 200만 명을 돌파한 '워크맨'의 시작도 궁금하다.
김: '와썹맨' 성공 이후 플랫폼 안 타겟의 관심사를 살펴보니 취업이었다. 다양한 아르바이트와 극한직업을 체험하며 유의미한 정보와 재미를 담아 넣으면 어떨까 생각했다. 마치 '체험 삶의 현장'의 8분 버전이랄까. 우리의 편집 호흡으로 이를 담으면 잘 될 것 같았다.

Q. '워크맨' 장성규는 물 만난 고기 같다. (웃음)
김: 요즘 정말 바쁘더라.(웃음) '워크맨' 기획안은 예전에 나왔는데, 누구를 넣을 지가 고민이었다. 장성규를 제안받고 사실 처음에는 긴가민가했고 확신도 없었다. 미팅을 했는데 편안한 분위기 아래에 있으니 TV에선 볼 수 없었던 자유로운 모습이 나왔다. 이 친구라면 TV라는 시스템보다 편한 제작 환경에서 마음껏 놀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함께 하게 됐다. 잘해줘서 고마울 따름이다.

 김학준 CP "'워크맨' 장성규 캐스팅, 확신 없었다"

Q. 두 프로그램의 성공에 편집도 빼놓을 수 없다.
김: 개인적으로 우리의 편집 포인트는 '생략'이라 생각한다. 그 포인트에 많은 고민했다. 재미없는 부분도 일부만 들으면 재밌다.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부분을 과감하게 덜어내는 우리 PD들의 센스가 대단하다.

두번째는 자막을 콘텐츠를 포장하는 재미 요소가 아니라 소통의 창구로 봤다. 제작진이 크리에이터가 아니다보니 자막을 통해 애들이 쓰는 말을 하고 질문도 던져봤고 좋은 반응을 얻었다.

Q.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김: '워크맨'에선 아무래도 영화관 편이 기억에 남는다. 어떤 포인트를 잡을까 제작진과 (장)성규 모두 걱정이 많았는데, 잘 풀렸다. 프로그램 웃음 포인트 중 하나인 시민과의 티키타카도 이때 잘 잡혔다.

'와썹맨'의 경우, 양양 편? 사실 찍은 내용이 없었다. 쭈니형이 서핑을 좋아해서 물에서 안 나왔다. 고프로가 망가지는 덕분에 우리는 살았다. (웃음)

 김학준 CP "'워크맨' 장성규 캐스팅, 확신 없었다"

Q. 제작하면서 가장 힘들 때는?
김: 지금인 거 같다. 이렇게 오래한 웹 예능이 없다. 70편 넘게끔 조회수가 100만 넘게 나오는 건 분명 '와썹맨'의 저력이지만 콘텐츠 트렌드가 너무 빨리 바뀌다보니 새로움과 신선함에 대한 고민은 늘 있다. 이를 위해 '모르고와썹', '까봤섭', '만나러와썹' 등 포맷과 소재에서 다양하게 변화를 주려 한다.

Q. 구독자를 대상으로 한 팬미팅 계획은 없나?
김: 아, 기획은 하고 있는데 (사람들이) 안 오면 어떡하지.(웃음) 그런데 많은 분들이 와썹맨과 워크맨을 알아봐주신다. 또 남녀노소 성규와 쭈니형을 보고 즐거워하는 걸 보면 뿌듯하다. 당사자들도 정말 즐거워하고 힘을 받아서 더 열심히 한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제공 = 스튜디오룰루랄라]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