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살림남2' 엔플라잉 재현, '민환♥율희'에 "무슨 일이예요 이게"
Posted : 2019-09-05 10:44
'살림남2' 엔플라잉 재현, '민환♥율희'에 "무슨 일이예요 이게"
엔플라잉 김재현이 최민환, 율희 부부에 놀랐다.

지난 4일 방송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최민환이 애제자 엔플라잉 김재현과 만난 이야기가 그려졌다.

율희가 병원에 간 사이 최민환은 재율이를 데리고 소속사를 찾았다. 민환은 그곳에서 10년지기 동생이자 애제자 드러머 김재현을 만났다. 민환은 재현의 레슨을 담당하고 있었고 이날도 드럼 수업을 위해 만난 것이었다.

수업이 끝난 후 대화를 나누던 민환과 재현은 첫 만남 당시를 떠올리며 과거를 회상했다. 민환은 아이돌을 향한 편견에 대한 오기로 이를 악물고 연습했던 과거를 들려주며 후배에게 진심으로 조언하는 듬직한 선배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소속사에서 나온 민환과 재현은 민환의 집으로 향했고, 율희는 이들을 반갑게 맞아주었다. 재현은 자신들의 아지트였던 민환의 집이 아이 맞춤형으로 완전히 바뀐 모습에 무척 아쉬워했다.

이후 민환 부부와 재현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눴다. 율희가 민환이 어떤 선생님인지를 묻자 재현은 처음에는 무서운 선생님처럼 보였지만 '눈높이' 교육으로 큰 도움을 주었다며 극찬했다.

율희는 이런 멋있는 선생님인 민환이 집에서는 레이스 앞치마를 두르고 요리를 하고 용돈도 한달에 50만원이라는 사실을 폭로했다. 이에 재현은 회사에서와는 다른 선배의 모습에 놀라며 "무슨 일이에요 이게”라고 동그랗게 눈을 떴다. 이어 많지 않은 용돈을 쪼개 후배들에게 베푼다는 사실을 깨닫고 “감사합니다, 형”이라며 감동을 표했다.

이날 방송은 수도권 기준 시청률 8.1%, 전국 기준 8.4%(닐슨코리아)로 수요 예능 및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살림남2’는 때로는 좌충우돌 신나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때로는 부족하고 슬퍼 보이지만 그것을 이겨내며 함께 웃고 우는 가족들의 진정 어린 모습을 담아내는 스타 가족 예능이다.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0@ytnplus.co.kr)
[사진제공 = KBS2]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