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24th 부국제 폐막작 선정 '윤희에게', 11월 개봉 확정
Posted : 2019-09-05 10:23
24th 부국제 폐막작 선정 '윤희에게', 11월 개봉 확정
영화 '윤희에게'(감독 임대형, 제작 영화사 달리기)가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공식 선정된 가운데, 오는 11월 개봉을 확정했다.

'윤희에게'는 오는 10월 3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되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 상영으로 개봉 전 전 세계 최초 공개된다.

영화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윤희(김희애)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감성 멜로다.

김희애가 첫사랑이 사는 도시로 여행을 시작하는 윤희 역을 맡아 멜로 장르로 스크린 복귀를 예고했다. 김희애는 따뜻하고 아련한 감성과 눈빛만으로 서사를 만들어내는 멜로 장인 다운 내공을 보여줄 전망이다.

다양한 드라마로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는 그룹 I.O.I 출신 김소혜와 '살아남은 아이' '봉오동 전투' 등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성유빈이 합세했다.

장편 데뷔작인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로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NETPEC상 수상과 제52회 카를로비바리국제영화제 등 유수 영화제에 초청받은 임대형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윤희에게'는 2018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펀드(ACF) 극영화 제작지원작으로 선정, 임대형 감독의 무한한 가능성과 잠재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서는 눈부신 설원이 펼쳐진 거리를 걷고 있는 윤희와 딸 새봄(김소혜)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평온한 일상을 살아가던 윤희가 우연히 편지 한 통을 받고, 비밀스러운 첫사랑의 기억을 찾아 여행을 시작하게 되는 영화의 설정이 단 한 컷에 담겨 있다. 골똘히 생각에 잠긴 윤희의 모습은 오랜 시간 그의 마음속에 머무는 첫사랑에 대한 사연이 무엇인지 궁금하게 만든다.

여기에 아날로그 감성을 전하는 빨간 우체통과 우체국 건물의 전경, 발목까지 쌓인 눈길은 이국적인 정취를 느끼게 한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