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귀향' 조정래 감독, 김동완X이유리와 '소리꾼'으로 돌아온다
Posted : 2019-09-04 13:58
'귀향' 조정래 감독, 김동완X이유리와 '소리꾼'으로 돌아온다
영화 '귀향'의 조정래 감독이 신작 '소리꾼'(제작 제이오엔터테인먼트) 연출을 맡는다.

'소리꾼'은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당시 천민 신분이었던 소리꾼들이 겪는 설움과 아픔을 그린 판소리 음악영화. 정통 판소리 고법 이수자 고수(鼓手: 북치는 사람)로 알려진 조정래 감독은 가장 한국적인 한과 해학의 정서를 조선팔도의 풍광명미와 민속악의 아름다운 가락으로 빚어낼 예정이다.

대학 시절부터 판소리에 대한 열정을 품고 고수로서 다양한 활동을 펼쳐 온 조정래 감독은 '귀향' 제작 역시 고수로서 나눔의 집 봉사활동 중 만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아픔을 공감하면서 시작됐다고 밝혔다. '소리꾼'은 판소리를 매개로 가족과 휴머니티의 복원을 염원하는 감독의 열망이 표현될 예정이다.

제작진은 완성도 높은 판소리 영화를 제작하기 위해 '귀향' 개봉 후 3년 동안 세심한 준비로 공을 들였다. 먼저, 국악의 세계화를 끌어낸 월드뮤직그룹 공명의 박승원 음악감독이 '소리꾼' 시나리오 작업시기부터 참여하며 현재 80% 이상의 영화음악을 완성했다.

'귀향' 조정래 감독, 김동완X이유리와 '소리꾼'으로 돌아온다

지난달 21일 첫 대본 리딩 현장에서 선보인 영화음악은 한국의 전통적인 소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며 이날 참여한 80여 명의 배우와 스태프를 감동시켰다.

조정래 감독은 정통 판소리의 영화적 구현을 위해 전문 국악인 이봉근을 주요 역할로 캐스팅하며 음악영화로서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봉근은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판소리 명창의 면모를 드러냈다.

여기에 탄탄한 연기력과 소신 있는 활동으로 신뢰를 쌓아온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참여한다. 신화 멤버이자 영화, 드라마까지 활동 영역을 넓히며 연기력을 다져온 김동완과 '숨바꼭질' '왔다! 장보리' 등 드라마에서 강렬한 연기로 사랑을 받아온 이유리, 영화 '후궁: 제왕의 첩' '희생부활자' 등을 선보인 노력파 배우 김민준, '나의 특별한 형제' '아이캔 스피크' '재심' 등 한국영화계에 없어서는 안 될 '신 스틸러' 박철민, 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 채수빈의 어린 시절 역할을 맡았던 김하연 등이 출연한다.

특히 '귀향'에 참여한 제작진과 배우들이 뭉쳐 눈길을 끈다. '귀향'에서 일본군 악역으로 얼굴을 알린 프로듀서 임성철은 '소리꾼'의 제작자이자 연기자로 함께한다. '귀향' 출연을 계기로 조정래 감독을 영화적 동지가 된 손숙, '귀향'에서 부부로 연기 호흡을 맞췄던 정인기, 오지혜 등이 '소리꾼'과 함께한다.

'소리꾼'은 오는 23일 크랭크인한다. 개봉은 2020년 상반기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제이오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