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랑은 라디오를 타고...따뜻하고 따뜻한 '유열의 음악앨범'
Posted : 2019-08-24 07:00
 사랑은 라디오를 타고...따뜻하고 따뜻한 '유열의 음악앨범'
아날로그 감성에 흠뻑 취한다. 특별하기보다 평범해서 더 빛나는 사랑 이야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 제작 무비락/정지우 필름/필름 봉옥)을 통해서다.

영화는 스마트폰이 없던 시절, 우연한 만남과 연락이 기적처럼 느껴지던 그 시절을 소환했다. 말갛게, 예쁘게 웃고 우는 청춘의 모습이 이들을 비추는 햇빛처럼 따뜻하고 따뜻하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멜로 영화다.

 사랑은 라디오를 타고...따뜻하고 따뜻한 '유열의 음악앨범'

소소한 사랑의 설렘이 넓혀지는 과정이 마치 한 편의 소설을 읽는 것처럼 편안하다. 1994년부터 2005년까지, 11년에 걸친 두 남녀의 사랑 이야기와 성장담을 자극 없이 그리며 그 시절 미수와 현우의 감정에 이입하게 만든다.

1975년생인 미수와 현우는 1994년 10월 가수 유열이 라디오 DJ를 처음 진행하던 날 만났다. 미수는 엄마가 남겨준 빵집에서 일하고 현우는 그곳을 우연히 찾은 뒤 알바를 시작했다. 미수는 과거의 비밀을 간직한 채 다가온 현우에게 마음을 열지만 현우가 자취를 감췄다. 1997년 제과점 앞에서 두 사람은 다시 만났다. 설렘 가득한 시간도 잠시, 둘은 헤어질 수밖에 없게 된다. 2000년대에 들어서도 이어질 듯 이어지지 않는 기억 속의 서로를 그리워한다.

 사랑은 라디오를 타고...따뜻하고 따뜻한 '유열의 음악앨범'

10여 년의 시간 동안 미수와 현우의 사랑 연대기가 애틋하면서도 현실적으로 다가온다. 우연한 만남과 헤어짐이 반복되지만, 그 사연이 억지스럽지 않다. 현재를 사는 청춘이라면, 아픔이 있는 누군가라면 할 수 있는 선택이라 더 안타깝고 애절함을 더한다.

앞서 정해인은 영화에 대해 "'유열의 음악앨범'은 제 청춘의 자화상 같은 느낌이다. 흔들리는, 불완전한 청춘을 꼭 붙잡으려고 노력했다"고 이야기한 바 있다.

'과거'는 앞으로 나아가려는 현우를 붙잡는다. 미수는 대학교를 졸업했을 당시 꿈과는 멀어진 '현실'에 눈물을 흘린다. 영화는 그렇게 현실에 좌절하기도 또 우연한 재회에 미소 짓는 미수와 현우를 위로한다.

 사랑은 라디오를 타고...따뜻하고 따뜻한 '유열의 음악앨범'

라디오 '유열의 음악앨범'은 영화 곳곳에 활력소 역할을 해낸다. 라디오를 매개체로 시작된 인연은 마치 청취자들의 귀를 간지럽히고 애타게 하는 라디오 속 사연처럼 그리움을 안긴다.

신승훈, 이소라, 핑클, 루시드폴, 콜드플레이 등 시대를 풍미한 명곡들이 감정을 끌어 올린다. 천리안 PC통신, 폴더폰, 인터넷 용어 등 1994년부터 2005년의 감성은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추억을 선물한다.

"김고은과 정해인이 한 화면에서 얼마나 반짝이는지 보면 알 것"이라던 정지우 감독의 말처럼 김고은과 정해인의 연기는 '연애하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설렌다. 두 사람은 어려서 서툴렀고, 서로를 사랑해서 아팠던, 미수와 현우를 감성적으로 그렸다.

 사랑은 라디오를 타고...따뜻하고 따뜻한 '유열의 음악앨범'

오는 28일 개봉. 12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22분.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