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삼시세끼' 첫 손님은 정우성, 시청률 터졌다...7.8%로 자체 최고
Posted : 2019-08-17 09:26
'삼시세끼' 첫 손님은 정우성, 시청률 터졌다...7.8%로 자체 최고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산촌편'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과 정우성의 '특급 케미스트리'가 금요일 밤 열대야를 물리쳤다.

지난 16일 방송된 '삼시세끼 산촌편' 2회는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7.8%, 최고 11.3%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남녀 2049 타깃 시청률은 평균 5.3%, 최고 7.3%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 2주 연속 동시간대 전채널 1위의 자리를 차지했다.(유료플랫폼/전국/닐슨코리아 기준)

2회에서는 '세끼하우스'를 방문한 첫 손님 정우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을 응원하기 위해 산촌을 찾은 정우성은 전방위로 활약했다.

도착하자마자 감자 수확을 위한 노동에 뛰어들고 비 온 뒤 더욱 어려워진 불 피우기에 집중하는가 하면, 생두를 직접 볶고 맷돌에 갈아 모닝 커피를 내려 세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마치 여기 살았던 사람 같다"며 스스로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은 정우성은 '세끼하우스' 곳곳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또한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은 땀 흘려 얻어낸 자금으로 처음 읍내 나들이를 떠났다. 감자 다섯 박스로 벌어들인 6만원으로 식재료를 사기 위한 장보기에 나선 것. 이들은 첫 외식으로 도넛과 분식을 즐기고 장터 공연 맞춰 흥 넘치게 리듬을 탔다.

장 봐온 찬거리를 활용해 맛스러워진 식탁도 침샘을 자극했다. 직접 만든 깍두기부터 솥뚜껑에 구운 삼겹살과 곁들인 싱싱한 쌈채소, 구수한 찌개로 저녁상이 완성됐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네 사람의 케미스트리가 돋보였다. 정우성은 손발이 딱딱 맞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과 호흡을 맞춰 열일을 했다. 식사를 준비하며 바로 바로 설거지 하고, 예상치 못한 늦잠에도 빠르게 아침을 준비하는 등 신속하고 정확한 네 사람의 움직임이 시원함을 안겼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강원도 정선의 산촌으로 떠나 하루에 세 끼를 마련해 먹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tv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