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신화 김동완, '소리꾼' 된다...첫 사극 연기 도전 (공식)
신화 김동완, '소리꾼' 된다...첫 사극 연기 도전 (공식)
Posted : 2019-08-13 09:35
가수 겸 배우 김동완이 조선 후기를 배경으로 하는 판소리 사극 영화 '소리꾼'에 출연한다.

'소리꾼'은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판소리 사극 영화로 천민의 신분을 가진 소리꾼들이 조선팔도를 떠돌며 겪는 설움과 아픔을 그린 영화다.

'소리꾼'에서 김동완은 판소리패 일당 역을 맡아 소리꾼들이 조선에서 살며 겪은 한을 해소하는 과정과 더불어 수탈에 의해 피폐해진 백성들을 위로하고 길 위에서 만난 동료들과 하나가 되는 모습을 담을 예정이다.

2004년 영화 '돌려차기'로 스크린에 데뷔한 김동완은 이후 '연가시' '글로리데이' 등 다수의 작품을 소화하면서 캐릭터들의 매력을 완벽하게 녹여낸 만큼 사극 연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2011년 시대극 '절정'에서 시인, 평문가, 독립운동가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한 바 있어 '소리꾼'에서는 또 어떤 매력으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동완은 "조정래 감독님의 의미 있는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서 매우 영광"이라며 "극 중 소리꾼들과의 연기 합을 위해 개인적으로 소리와 고법(판소리의 북 치는 법)뿐만 아니라 서예를 배우며 진정성 있는 연기를 보여주려 노력하고 있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소리꾼'은 오는 9월 크랭크인하며 내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ffice DH]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