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新호러퀸의 탄생...'암전'의 수확은 단연 서예지
Posted : 2019-08-10 07:00
 新호러퀸의 탄생...'암전'의 수확은 단연 서예지
배우 서예지가 새로운 '호러퀸'에 등극할 전망이다. 공포영화를 찍고 싶어 하는 신인감독 미정 역을 통해 공포와 광기의 연기를 펼쳤다. 영화 '암전'(감독 김진원, 제작 토닉프로젝트/아이뉴컴퍼니)을 통해서다.

신인감독이 공포영화 소재를 찾으면서 시작되는 공포영화라는 점이 '암전'의 신선한 관람 포인트다. 영화관에서 보는 영화관 공포물이 색다르게 다가온다. 무엇보다 영화는 단순히 한 많은 귀신이 관객들을 깜짝깜짝 놀라게 하는 것을 넘어서 주인공의 열망과 집착이 광기로 치닫는 과정을 담아 극적인 긴장감을 유지한다.

영화는 고교시절부터 호러 영화를 좋아했던 김진원 감독의 이야기가 투영됐다. 김 감독은 실제 상업영화를 준비할 때 영화를 빨리 찍고 싶다는 욕망으로 '암전'의 시나리오를 써 내려갔다. '암전'은 "영화를 찍을 수 있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었을 것 같았다"던 김 감독의 열망과 패기의 결과물이다.

 新호러퀸의 탄생...'암전'의 수확은 단연 서예지

8년째 공포영화를 준비하던 신인감독 미정(서예지)이 주인공이다. 미정은 어느 날 후배로부터 지나친 잔혹함으로 인해 상영이 금지된 영화에 대해 듣는다. 실체를 추적하던 중 만난 '그 영화'의 감독 재현(진선규)이 "그 영화는 잊어, 죽음보다 끔찍한 인생 살기 싫으면"이라고 경고하지만, 미정은 그의 경고를 무시한 채 더욱더 그 영화에 집착한다. 이후 이유를 알 수 없이 기괴하고 끔찍한 일들이 벌어진다.

'암전'은 미정이 상영이 금지될 정도로 잔혹한 영화를 찾게 되면서 겪게 된 일련의 사건들을 담았다.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공포영화를 만들겠다는 꿈 하나로 '그 영화'를 만들어낸 재현처럼 영화를 찾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미정의 모습은 꿈에 대한 갈망을 불러일으키면서도 꿈을 향한 집착이 만들어낸 공포가 강렬한 잔상을 남긴다.

재현과 미정이 영화의 실마리를 위해 찾는 곳은 폐극장이다. 영화 속 폐극장의 실제 배경은 지금은 폐쇄된 전라북도 최초의 극장인 군산 국도극장이다. 실제 공간이 주는 날 것의 공포가 영화의 몰입도를 높인다.

 新호러퀸의 탄생...'암전'의 수확은 단연 서예지

영화는 미정의 시선을 집요하게 쫓아간다. 이를 연기한 서예지는 강렬한 연기력을 뽐냈다. '암전'의 수확으로 단연 서예지를 꼽을 수 있을 정도.

서예지는 극 초반 단편영화로 인정받은 이후 성공적인 데뷔작을 내놓아야 한다는 압박감에 휩싸인 미정을 강박증을 지닌 인물로 초초하면서도 불안하게 그려냈다.

이후 그 영화를 찾기 위한 몸부림을 통해 영화의 스릴러적인 면모를 부각시켰다. 극 후반 귀신과의 강렬한 대결 또한 펼쳐진다. "영화를 보면서 슬펐다. 고생한 거 보면 괜히 아련해지지 않나"라고 말한 서예지의 고군분투가 영화에 녹아있다.

오는 15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86분.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TCO더콘텐츠온]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