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악성종양·시험관 실패...'동상이몽2' 신동미, 슬럼프 극복기 '뭉클'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악성종양·시험관 실패...'동상이몽2' 신동미, 슬럼프 극복기 '뭉클'

2019년 07월 30일 09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악성종양·시험관 실패...'동상이몽2' 신동미, 슬럼프 극복기 '뭉클'
"좋은 시절의 내 모습이나 나쁜 시절의 내 모습이나, 그 모습들이 쌓여 지금의 내가 됐다."

배우 신동미가 슬럼프를 극복할 수 있었던 마음가짐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에서는 소이현♥인교진 부부를 시작으로 신동미♥허규 부부, 조현재♥박민정 부부,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신동미는 시사 교양 프로그램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강연자로 나섰다. 인생 첫 강연 전 잔뜩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던 신동미는 막상 강연이 시작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 여유롭게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신동미는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가장 많이 했다"며 그의 긴 무명시절로 운을 뗐다.

신동미는 지금까지 임한 80편의 작품 중 3분의 1을 단역으로 출연했다. 그는 "오랜 무명 생활 동안 배우가 내 길인지 계속 의심했다"며 털어놨다.

그런 그에게 첫 주연의 기회가 왔지만 악재에 부딪혔다. 신동미는 "제 인생에 꽃길만 있을 줄 알았다. 그 순간에 소속사가 없어졌다. 의상과 헤어 등을 혼자 감당할 수 없었다. 다른 작품 촬영한다고 (해당 작품을) 고사하는데 눈물이 나더라"고 말했다.

또 한 번 시련이 찾아왔다. 신동미는 암 선고를 받은 사실을 털어놓으며 "병원에 가서 검진을 받았는데 악성 종양이라고 하더라. 하늘이 무너진 것 같았다"고 토로했다. 또한 "설상가상 시험관 시술을 준비했는데 제가 나이가 있다 보니 자꾸 실패를 하더라. 아기를 갖고 싶었는데"라고 덧붙였다.

그런 그에게 '왜그래 풍상씨'가 찾아왔다. 이 작품에서 신동미는 민낯을 불사하며 눈에 띄는 활약으로 안방극장에 눈 도장을 찍고 연기력으로 인정받았다. 신동미는 "용기가 없어서 민낯 뒤로 숨는 거다. 처음으로 폭발적 인기를 얻었다"고 감격했다.

시청자의 반응은 그를 계속 움직이게 했다. 신동미는 "내가 연기로 누군가를 위로해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자
자존감이 생기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신동미는 "좋은 시절의 내 모습이나 나쁜 시절의 내 모습이나, 그 모습들이 쌓여 지금의 내가 됐다"며 "'나는 누구인가' 이런 질문들이 어떻게 보면 지금의 저를 만들지 않았나 한다. 앞으로도 저는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향해가겠다"는 메시지를 남겨 감동을 안겼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동상이몽2' 시청률은 10.7%(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전회에 비해 0.6% 포인트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제공 = SB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