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팽팽한 신경전"...'미우새' 홍자매표 요리대첩, 최고 22.7%
Posted : 2019-07-22 11:07
"팽팽한 신경전"...'미우새' 홍자매표 요리대첩, 최고 22.7%
'미운 우리 새끼'가 20%대 시청률로 일요 예능 1위를 지켰다.

2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1부 15.2%, 2부 18%, 3부 20.4%(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로 일요 예능 1위는 물론, 주간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순간 최고 시청률은 22.7%까지 치솟았다.

이날 스페셜 MC로 '미우새' 아들의 최측근인 지석진이 출연했다. 지석진은 "절친인 동생 박수홍과 김종국이 결혼을 왜 못하는 것 같냐?"는 질문에 두 사람은 "결혼을 못 하는 게 아니라 안 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지석진은 "종국의 경우, 헬스클럽에서 하루 일과를 보내다 보니 동선 자체가 여자를 만나기 힘들다”, 수홍은 "형이 대를 이었기 때문에 부담이 덜 할 것"이라고 분석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수홍은 손헌수 부친이 회장으로 있는 산악회에 사진만 찍어주러 갔다가 팬들의 성화에 못이겨 갑자기 등산을 시작했다. 정상까지 30분 정도 걸린다는 말을 믿었던 수홍은 밧줄까지 타고 오르는 등반에 “이건 등산이 아니지 않아?”라며 진땀을 뻘뻘 흘렸다. 특히, 산악인들의 흔한 거짓말인 “다 왔어!”에 속아 무려 1시간 30분동안 등산을 한 끝에 정상을 정복했다.

임원희와 정석용, 두 사람은 소고기를 구워 먹으면서 '독립 로망'을 털어놓았다. 원희는 독립하면 곧 여자가 생길 것을 기대하며 온갖 샤워용품까지 구비해 놓았지만 결국 마지막 단계에선 “막걸리 병을 쥐어뜯으면서 잠을 자게 된다” 며 자포자기 경험을 고백했다. 하지만 석용은 “독립한지 5일밖에 안됐지만 이미 여성 3명이 집을 방문했다”고 언급해 원희를 놀라게 했다. 이에 원희는 “3명이? 다 여성이었어? 나는 왜 안불렀어? “라며 석용을 다그쳐 웃음을 안겼다.

최고의 1분인 22.7%까지 시청률을 치솟게 한 주인공은 '홍진영X홍선영' 자매였다. 홍자매는 자신들의 요리를 평가해 줄 '이원일' 셰프를 집으로 초대했다. 이원일 셰프는 처음에 두 사람의 팽팽한 신경전에 긴장했지만 이내 음식이 입에 들어가자 군침 자극하는 먹방을 시작했다.

이를 본 모벤져스들은 "진짜 맛있게 드시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두 요리의 맛을 본 이원일 셰프는 "단호박의 단맛이 이 모든 맛을 쫘악 끌어올려줬다"며 진영표 '단호박 불고기찜'에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선영은 다시 요리를 시작해 주부인 앞집 언니에게 두번째 평가를 받았다. 문앞에서 갑작스럽게 두 요리의 맛을 본 앞집 언니는 선영의 '돼기고기를 품은 가지요리'에 한 표를 던져 요리 대결의 승부는 1:1 원점으로 돌아갔다.

한편 '미우새' 다음 방송분에는 최초로 김종국의 아버지가 등장해 새로운 재미를 안겨줄 것이 예고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제공 = S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