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구하라, 악플러에 강경 대응 예고 "선처 NO…우울증 쉽지 않아"
구하라, 악플러에 강경 대응 예고 "선처 NO…우울증 쉽지 않아"
Posted : 2019-06-17 22:04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악플러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구하라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앞으로 악플 조치 들어가겠다. 악플 선처 없다"며 "제 정신 건강을 위해서라도 여러분들께서도 예쁜 말 고운 말 고운 시선으로 보일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구하라는 "우울증 쉽지 않은 거다. 마음이 편해서 우울증이라고? 열심히 일한 만큼 얻은 저의 노력이다. 당신도 우울증일 수도 있다라는 걸, 아픈 사람이라는 걸 모르는 걸까"라고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했다. 또 구하라는 "공인 연예인 그저 얻어먹고 사는 사람들 아니다. 그 누구보다 사생활 하나 하나 다 조심해야 하고 그 누구보다 가족과 친구들에게도 말하지 못하는 고통을 앓고 있다"고 연예인으로서 고충을 밝히기도 했다.

끝으로 구하라는 악플러들에게 "여러분의 표현은 자유다. 그렇지만 다시 악플 달기 전에 나는 어떤 사람인지 생각해볼 수 없을까요?"라고 재차 호소했다.

앞서 구하라는 지난달 26일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매니저의 신고로 구조됐다. 구하라는 병원 이송 후 회복했다. 이후 구하라는 일본 매체를 통해 "여러 가지 사정이 겹치며 마음이 괴로워졌다"라며 심경을 전한 바 있다.

구하라는 이날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안하고 고마워요.. 더 열심히 극복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게요”, “하라 잘 지내고있어요"라는 글과 건강해진 사진을 게재해 네티즌들의 응원을 받기도 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 = YTN Sta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