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싸이 친분' 조 로우는 누구? 말레이시아 재력가·미란다커 전남친
Posted : 2019-05-30 09:22
'싸이 친분' 조 로우는 누구? 말레이시아 재력가·미란다커 전남친
가수 싸이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함께 동남아 재력가 일행을 만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일행 중 한 명인 조 로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27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양현석을 향해 성접대 의혹을 제기하면서 동남아 재력가 일행이 한국을 찾아 한 식당을 통째로 빌렸을 당시 가수 B씨가 함께 자리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가수 B씨가 싸이로 밝혀졌다.

싸이는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보도에서 언급된 조 로우는 저의 친구가 맞다”면서 “먼 나라에서 온 친구와의 자리로만 생각했고, 먼저 자리를 떠났다”고 전했다.

싸이가 언급한 조 로우는 나집 라작 전 말레이시아 총리 측근으로 알려졌다. 그는 국영투자기업을 통해 45억 달러(약 5조3000억원)의 나랏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인터폴에 수배된 상태다.

조 로우는 나집 전 총리의 의붓아들 리자 아지즈와 함께 할리우드 영화에 투자하며 할리우드의 큰 손으로 떠올랐으며 2014년 호주 출신 톱 모델 미란다 커와 교제하기도 했다.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의 친분도 유명하다.

싸이는 “그(조 로우)를 알았을 당시에 그는 헐리웃 쇼비즈니스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던 사람이었다”며 “해외 활동 시기가 맞물려 알게됐고 제가 조 로우를 양현석에게 소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가 좋은 친구였는지 아니었는지를 떠나서 제가 그의 친구였다는 점은 명백한 사실”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시에는 먼나라에서 온 친구와의 자리로만 생각했다”며 “이번 건으로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YTN Star 박영웅 기자 (hero@ytnplus.co.kr)
[사진제공=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