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간암 완치' 김정태 "큰 수술에 비해 회복 빨라 다행"
 '간암 완치' 김정태 "큰 수술에 비해 회복 빨라 다행"
Posted : 2019-05-23 18:00
간암 수술을 받은 배우 김정태가 복귀했다.

스카이드라마(skyDrama) 새 예능 프로그램 '신션한 남편' 기자간담회가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가브리엘관에서 방송인 신동엽 션 김태현 페트리 홍록기 김정태 주아민 남편 유재희 그리고 이준환 CP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김정태는 "병원에 있을 때 컴퓨터를 확인할 수는 없었는데 많은 분이 응원해준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회복하고 나서 그 응원에 보답할 수 있는, 감사의 표현을 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건강한 모습을 찾았다는 걸 말씀드리고 인사드리는 게 어떨까 했는데, 마침 프로그램 제의가 들어와서 흔쾌히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정태는 지난해 10월 간암 판정을 받고 출연 중이던 SBS '황후의 품격'에서 하차했다. 촬영 중 몸에 이상을 느껴 찾은 병원에서 간에 종양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김정태는 간암 초기 진단을 받은 후에는 입원 치료에 들어갔다.

지난 15일 김정태의 소속사 더퀸AMC 관계자는 YTN Star에 "김정태가 간암 수술을 받았다. 조심은 해야 하지만, 건강은 회복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김정태는 "염려해준 덕분에 생각보다 빨리 회복했다"며 "회복하는 과정에서 그전에 하지 못했던 운동도 시작했다. 큰 수술이라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그것보다는 회복이 빨라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미소 지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