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음악 향한 투박한 진정성" 위너가 살아남는, 1위하는 이유(종합)
 "음악 향한 투박한 진정성" 위너가 살아남는, 1위하는 이유(종합)
Posted : 2019-05-16 13:57
그룹 위너가 또 한번 대중적인 음악으로 돌아왔다. YG스러우면서도 위너스러운 이들의 음악은 역시나 성공적이다. 위너가 생각하는 자신들의 음악색은 어떤 것일까.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위치한 콘래드호텔에서는 위너의 새 미니앨범 'WE' 발매 기념 인터뷰가 진행됐다.

먼저 리더 강승윤은 "열심히 준비했다. 팬들과 올해 두 번 이상 앨범을 발표하기로 약속했다. 그걸 지키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 미주 투어 때도 작업했다"면서 "데뷔 6년 차인데 아직도 컴백은 떨린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번 신보에는 타이틀곡 '아예'를 비롯, '동물의 왕국', '몰라도 너무 몰라', '붐' 등 신곡 4곡과 '에브리데이' 리믹스 버전, '첫사랑' 등 스페셜 보너스 2곡 등 총 6트랙이 담겼다.

강승윤은 "이전에는 풋풋하고 젊은 사랑 노래들이 많이 있었다. 이번엔 반대 성향의 노래들이 많다. 다른 무언가를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다. 새로운 모습,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려 한다"면서 "장르적으로 변화를 주는 데는 한계가 있어서 멜로디나 가사적으로 변화를 주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제, 메시지적으로 다양한 곡을 넣으려고 노력했다.

또 강승윤은 "이번 앨범을 듣는 분들이 동 떨어진 느낌을 받는 게 아닌, 현실적으로 공감할 수 있게 가사적으로 초점을 뒀다"며 "쿨내 진동하는 이별 노래를 만들어보자고 계획했다"라고 설명했다.

위너는 선배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의 버닝썬 사태와 YG엔터테인먼트 세무 관련 문제 등 안팎으로 혼란스러운 상황 속 컴백하게 됐다. 이에 강승윤은 "별다른 어려움이나 부담은 없었다. 혼란스러운 상황 부담보다도 새 앨범에 대한 부담이었던 거 같다"면서 "우린 똑같았던 거 같다. 하던대로 잘 살아왔다"라고 태연한 모습을 보였다.

이런 상황에서 소속사 YG 양현석 대표는 위너에게 "너희 갈길 가라"라는 응원의 말을 남긴 바 있다. 이와 더불어 이번 신보에 대한 양 대표의 반응에 대해 강승윤은 "여태까지 잘 해왔으니까, 하던대로 하라 그런 이야기가 아니었나 싶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우리가 해온 것들에 대한 인정의 의미가 아닐까 싶다"면서 "이번 신보에 대해서는 칭찬을 해주셨다. 수록곡이 다양해졌다고 말해주셨다. 곡들 마다 겹치는 장르, 콘셉트가 없다고 평가해 주셨다"라고 말했다.

 "음악 향한 투박한 진정성" 위너가 살아남는, 1위하는 이유(종합)

벌써 6년차 그룹이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는 위너다. 강승윤은 "6년째 활동은 너무 감사한 일이다. 발표했던 타이틀곡들 모두 1위했던 건 정말 운이 좋았다"며 "이번 앨범이 우리에겐 재시작일수 있겠다라고 생각한다. 어디까지 갈진 모르겠지만, 앞만 보고 달리려고 한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위너를 비롯, 소속 동료그룹인 블랙핑크 등 여러 그룹들이 K팝의 위상을 세우고 있다. 송민호는 "우리는 우리만의 영역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월드스타가 된진 모르겠지만 확실한 건 우리만의 색, 우리만의 음악이 만들어진 건 맞는 거 같다. K팝 아티스트 그룹으로서 세계적 위상을 높이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곧 데뷔 7년차가 되는만큼 계약 관련해서도 신경써야할 터. 강승윤은 "계약에 대해선 논의한 적 없다. 멤버들끼리 말하기를 우리가 그룹 위너를 지켜내서 위너라는 울타리 안에서 서로의 영역을 펼쳤으면 좋겠다고 한다. 가능하다면 끝까지 뭉쳐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신보 타이틀곡 '아예'(AH YEAH)는 냉정한 이별의 감정이 쿨하게 표현된 가사와 중독적인 훅이 인상적인 '위너표 여름 댄스곡'이다. 현실적인 이별 감성을 위너 만의 청량한 에너지로 승화시키며 유쾌한 이별송을 탄생시켰다는 대중의 극찬을 받고 있다.

'아예' 뮤직비디오는 현재 유튜브에서 약 210만뷰에 도달하며 역대급 인기를 보여주고 있다. 또 신곡 '아예'는 국내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1위를 올킬 중이다. 2014년 데뷔한 위너는 지난 5년간 발표한 모든 앨범의 타이틀곡들이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음악 향한 투박한 진정성" 위너가 살아남는, 1위하는 이유(종합)

위너의 음악이 사랑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송민호는 "YG스러운 음악 안에서 우리만의 음악이 도드라지는 이유는 멤버 개개인이 좋아하는 음악적 취향이 잘 반영돼서다. 앞으로 우리가 해온대로, 우리식대로 음악을 풀어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이승훈은 "음악에 대한 솔직한 진정성, 투박한 문장이 위너를 대변하지 않았나 싶다. 진정성 있는 가사와 메시지가 우리의 독보적인 스타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여기서 강승윤은 소속 후배가수들에게 조언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자기가 할 수 있는 이야기를 자기식으로 풀어내는 게 가장 중요하다. 어떤 프로듀서들과 작업을 하든 자기만의 뭔가를 갖고 있어야 한다. 그래야 본인 스타일로 잘 승화될 수 있다"라고 응원했다.

마지막으로 위너 멤버들은 "컴백을 위해 많은 노력과 고민을 한다. 활동하는 시간에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할테니 끝까지 지켜봐달라"라고 당부했다.

위너의 'WE' 음반은 17일 YG셀렉트를 비롯 전국 온, 오프라인 음반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제공 = YG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