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끼줍쇼' 한혜진, 결별 언급에 '당황'.. "언니랑 같은 상황"
'한끼줍쇼' 한혜진, 결별 언급에 '당황'.. "언니랑 같은 상황"
Posted : 2019-05-16 09:47
모델 한혜진이 혼자 사는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한혜진과 그룹 뉴이스트 황민현이 밥동무로 출연해 서울 합정동의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이경규와 한 팀이 된 한혜진은 세 여자가 살고 있는 셰어하우스에서 한 끼를 먹게 됐다. 카페 주인인 디자이너, 방송작가, 집을 비운 취업 준비생이 함께 살았다.

이들을 본 한혜진은 "혼자 살게 된 게 올해로 10년 째"라며 "힘들게 일하고 집에 들어왔는데 아무도 없고, 내가 불을 다 켜고 온기를 올리기까지 정말 외롭다"고 말했다.

또 "혼자 사는 것은 장점이 많지만 점점 익숙해지다 보면 누군가와 함께 하는 게 두려워진다"며 "영원히 혼자 살 게 아니라면, 너무 오래 혼자 살지는 말라고 말하고 다닌다"는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한혜진은 집주인들에게 "남자친구가 있냐"고 물었고, 집주인 중 한 명이 "언니랑 비슷한 상황"이라고 답했다. 한혜진은 예상치 못한 결별 언급에 크게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다 이내 한혜진은 “이걸 왜 물어 봤냐면, 같이 살면 결혼 생각이 없어진다고 하더라. 친구들끼리 모이니 외로움이 상쇄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자신의 경험을 떠올리며 "셰어하우스의 단점은 남자다. 남자친구가 생기면 집 데이트가 불가피한데, 그러다보면 룸메이트들 사이에 금이 갔다"고 전했다. 이어 "예전에 뉴욕에서 영국 여자애와 함께 살았다. 그런데 그 친구가 매일 밤 남자친구를 데리고 왔다"며 과거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날 방송은 한혜진의 털털한 모습과 더불어 싱글라이프와 결혼에 대한 그의 솔직한 생각이 드러나 시청자들의 공감과 호응을 이끌어냈다.


YTN Star 공영주 연예에디터(gj920@ytnplus.co.kr)
[사진캡처 = JTBC '한끼줍쇼']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