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4월 결혼' 정지원 아나, 교촌치킨 회장 며느리됐다
[단독] '4월 결혼' 정지원 아나, 교촌치킨 회장 며느리됐다
Posted : 2019-04-25 15:53
4월 결혼한 정지원 KBS 아나운서의 남편이 교촌 신임 회장의 아들로 알려져 관심이 쏠린다.

연예 관계자들에 따르면 정지원 아나운서의 남편은 5살 연상의 독립영화 감독 소준범 씨로, 2007년 아시아나 국제 단편 영화제에서 수상하고 2012년 34회 클레르몽페랑 국제단편영화제에 진출한 이력이 있다.

특히 소 감독의 부친이 지난해 12월 롯데그룹에서 퇴임, 최근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된 소진세 회장이어서 눈길을 모은다.

소 회장은 40여년간 유통업에 종사한 '유통의 산증인'으로 통하는 인물로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과 마케팅본부장, 롯데미도파 대표이사, 롯데슈퍼 대표, 코리아세븐 대표이사, 롯데그룹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 등을 역임했다.

교촌에프앤비는 권원강 전 회장이 지난달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뒤, 오너경영에서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했다. 지난 22일 소 회장이 신임 회장으로 공식 취임했다.

한편, 정 아나운서와 소 감독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여 동안 사랑을 키워오다, 지난 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정 아나운서는 KBS 공채 38기로 입사해 'KBS 뉴스1', '도전 골든벨', '연예가중계' 등을 진행했다. 현재 '생방송 아침이 좋다'와 'KBS 주말뉴스' 앵커로 활약 중이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