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저력 빛났다...봉준호 '기생충', 칸영화제 경쟁 진출
 저력 빛났다...봉준호 '기생충', 칸영화제 경쟁 진출
Posted : 2019-04-18 20:10
역시 칸의 '총아'였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영화 '기생충'이 제72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한국 작품 중 유일하다. 마동석 주연의 '악인전'(감독 이원태) 은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을 두드린다.

18일 오후 6시(한국시각) 제72회 칸영화제 집행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부문 초청작 목록을 발표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가족의 기대를 한몸에 받으며 박 사장(이선균)네 과외선생 면접을 보러 가면서 시작되는 예기치 않은 사건을 그린다. 칸에서 첫 공개되며 오는 5월 국내 개봉을 앞뒀다.

그간 봉 감독을 향한 칸의 러브콜은 꾸준히 이어져왔다. '괴물'(2006년 제 59회 감독 주간)로 처음 레드카펫을 받은 이후 '도쿄!'(2008년 제 61회 주목할만한 시선) '마더'(2009년 제 62회 주목할만한 시선) 등 지속적으로 부름을 받았다. 특히 2017년 '옥자'로는 생애 처음 경쟁 부문에 초청되는 영예를 안았다.

'기생충' 초청으로 봉 감독은 5번째 칸 레드카펫을 밟는다. 국내 작품을 들고는 '마더' 이후 10년 만이며, 생애 두번째 경쟁 부문 진출이다. 황금종려상을 두고 겨루게 된 만큼 수상 낭보를 기대해 봄 직 하다.

발표 직후 봉 감독은 배우들과 제작진에 공을 돌렸다. 그는 "유난히 뜨거웠던 지난 여름, 다 함께 촬영에 몰두했던 나 자신과 배우들, 그리고 제작진 모두와 이 기쁨을 나누고 싶다"며 "지금 현재 우리 시대의 생생한 모습이 담긴 영화를, 칸영화제의 열기 속에서 처음으로 선보이게 되어 영광스럽고 설레는 마음"이라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한국 영화에도 족적을 남겼다. '기생충'의 진출로 한국 영화는 '아가씨'(박찬욱, 2016), '옥자'(봉준호, 2017), '그후'(홍상수, 2017) '버닝'(이창동, 2018)에 이어 4년 연속 경쟁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배우들에게도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송강호는 '괴물'(2006년 감독 주간), '밀양'(2007년 경쟁 부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년 비경쟁 부문), '박쥐'(2009년 경쟁 부문)에 이어 다섯 번째 칸 진출을 이어갔다.

이선균은 '끝까지 간다'(2014년 감독 주간) 이후 두 번째, 최우식은 '부산행'(2016년 비경쟁 부문)과 '옥자'(2017년 경쟁 부문)에 이어 세 번째 칸 진출의 기쁨을 맛보게 됐다.

올해 칸영화제는 오는 5월 14일부터 25일까지 프랑스 남부 휴양지 칸에서 열린다. 개막작은 짐 자무쉬 감독의 '더 데드 돈트 다이'다. 경쟁 부문 심사위원장은 '버드맨'과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의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이 맡는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뉴시스, 배급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