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 "원빈-이나영 같은 스몰웨딩 좋다“
Posted : 2019-03-26 10:35
'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 "원빈-이나영 같은 스몰웨딩 좋다“
SBS 주시은 아나운서가 자신이 꿈꾸는 스몰웨딩에 대해 설명했다.

26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의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는 주시은 아나운서가 고정 게스트로 출연했다.

결혼식 축의금과 관련된 대화를 나누던 중 주 아나운서는 "향후 결혼식을 한다면 소박하게 소수 정예로 하고 싶다"고 말했다.

DJ 김영철이 "강원도 산골에서 한 원빈-이나영 부부 같은 결혼식을 꿈꾸는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주 아나운서는 "그런 결혼식도 좋다"며 "하객이 많은 것보다 주인공에 집중할 수 있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철은 "그 소수정예에 저도 포함되느냐"고 하자, 주 아나운서는 "그렇다"고 답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주 아나운서는 ‘철파엠’ 화요일 코너에 출연하기 시작한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 째 매주 화요일이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고 있다.

솔직한 입담과 개성으로, 기존 아나운서 이미지에서 벗어나 청취자들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오고 있는 주 아나운서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진다.


YTN Star 공영주 연예에디터(gj920@ytnplus.co.kr)
[사진제공 = SBS '김영철의 파워FM']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