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윤석 첫 연출작 '미성년', 4월 개봉 확정
김윤석 첫 연출작 '미성년', 4월 개봉 확정
Posted : 2019-03-05 09:23
영화 '미성년'(감독 김윤석, 제작 영화사 레드피터)이 오는 4월 개봉을 확정했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 염정아, 김소진과 신예 배우 김혜준, 박세진이라는 신선한 조합에 충무로 대표 배우 김윤석이 연출을 맡아 크랭크인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5일 공개된 캐릭터 스틸은 평온했던 일상에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다섯 캐릭터의 모습을 담아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염정아와 김소진은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각기 다른 입장의 어른을 연기한다. 대원(김윤석)의 아내 영주 역을 맡은 염정아는 대원에 얽힌 일을 알고서도 딸 주리(김혜준)가 상처받을까 애써 담담한 척 하는 영주의 모습을 담아냈다.

김소진은 덕향오리 가게를 운영하며 홀로 딸 윤아(박세진)를 키우는 미희 역을 맡아 겉은 강하지만 속은 여린 내면 연기를 선보인다. 공개된 캐릭터 스틸에서 누군가를 향해 밝게 응대하는 미희의 표정이 돋보인다.

500:1의 경쟁률을 뚫은 김혜준과 박세진의 캐릭터 스틸도 함께 공개됐다. 김혜준이 맡은 주리의 스틸은 아빠의 비밀을 알게 된 후, 복잡하고도 당황스러운 주리의 심경을 전달한다. 박세진이 연기한 윤아의 스틸은 당찬 눈빛으로 엄마 미희와 주리의 아빠 대원이 저지른 일을 정면 돌파하기 위해 애쓰는 윤아의 모습을 담았다.

'미성년'은 '암수살인' '1987' 등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남기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서 입지를 굳힌 김윤석의 첫 연출작이다. '미성년'에서 감독 겸 배우로 활약한 김윤석은 극 중 이 모든 혼란의 원인을 제공한 당사자 대원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쇼박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