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첫방 한지민→손호준, '눈이 부시게' 빛난 시너지
 첫방 한지민→손호준, '눈이 부시게' 빛난 시너지
Posted : 2019-02-12 11:35
웃음과 눈물, 하나하나 살아 움직이는 캐릭터까지. 드라마 '눈이 부시게'가 차원이 다른 희노애락을 담아내며 강렬한 포문을 열었다.

지난 11일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김수진, 연출 김석윤)가 베일을 벗었다. 드라마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리고 한순간에 늙어 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김혜자, 한지민)를 통해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이에 첫 회에서는 주인공인 스물다섯 혜자(한지민)가 시간을 돌리는 능력을 갖게 된 과정이 그려졌다. 혜자는 어린 시절 바닷가에서 손목시계를 주었고 이를 사용하면 시간을 거꾸로 돌릴 수 있었다. 하지만 동시에 돌린 시간만큼 나이를 먹는 대가를 치러야 했다.

오빠의 장난을 피하기 위해, 늦잠을 자기 위해, 쪽지 시험을 잘 보기 위해 혜자는 시간을 돌렸다. 덕분에 혜자는 남들보다 빨리 성장했다. 어느덧 스물다섯이 된 혜자는 아나운서의 꿈을 꿨지만 현실은 방구석 백수로 웃픈 일상을 살고 있었다.

짝사랑했던 선배 권장호(현우)를 보기 위해 갔던 방송반 엠티에서 혜자는 준하(남주혁)과 만났다. 기자 지망생인 준하는 탁월한 스펙과 비주얼로 교내서 유명 인사였다. 하지만 준하와의 첫 만남은 혜자에게 아픈 기억으로 남았다. 준하는 혜자를 향해 "왜 아나운서가 되고 싶냐. 스스로 대답할 수 있을 정도의 노력은 해야지 않느냐"고 일갈했다.

준하의 말이 아프고 창피했던 이유는 혜자 자신에게 있었다. 엄마의 기대 속에 아나운서 준비를 했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고, 원서는 한 군데도 내지 않았다. 선배의 소개로 성인영화 더빙 알바를 마치고 온 혜자는 착잡한 마음에 집 앞 포장마차로 갔다. 그곳에서 다시 준하와 마주쳤다.

두 사람은 술잔을 기울이며 서로의 진심을 나눴다. 시간을 돌릴 수 있으면 뭘 하고 싶냐는 혜자의 질문에 준하는 "할머니에게 가지 않겠다. 나 같은 놈 떠맡아서 지옥같이 살게 하지 않을 거다"라는 가슴 아픈 고백을 했다. 준하의 안타까운 사연을 듣고 시간을 돌려주겠다며 시계를 꺼낸 혜자의 취중엔딩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이처럼 '눈이 부시게'는 타임루프라는 판타지 설정에 현실적인 에피소드를 녹여내 공감을 자아냈다. 특히 이 과정에서 각기 다른 개성의 캐릭터들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며 생동감을 더했다. 한지민이 탄탄한 연기력으로 극의 중심을 잡았다. 남주혁 역시 차분하고 담담하게 아픔을 안고 사는 준하를 과하지 않게 그려냈다. 짧은 출연 분량에도 몸은 70대, 정신은 25세로 변한 혜자를 그려낸 김혜자의 존재감은 명불허전이었다.

웃음 포인트도 확실했다. 엉뚱한 행동으로 시종일관 웃음을 유발한 혜자의 오빠인 손호준을 비롯해 친구인 김가은과 송상은은 실제를 방불케 하는 차진 '절친' 호흡으로 현실감과 유쾌함을 더했다.

김석윤 PD는 따뜻한 시선으로 한바탕 시원한 웃음을 선사하다가도 가슴 찡한 눈물을 함께 담았다. 방송에 앞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깊은 희로애락을 담았다"고 자신한 만큼 차원이 다른 감동으로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시청률 역시 전국 기준 3.2%(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이는 전작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가 기록한 1.6%보다 1.6% 포인트 높은 수치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JT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