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SKY 캐슬' 측 "대본 불법 유포, 공식 수사 의뢰" (공식)
'SKY 캐슬' 측 "대본 불법 유포, 공식 수사 의뢰" (공식)
Posted : 2019-01-17 16:18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제작진이 대본 불법 유포에 대해 공식적으로 수사를 의뢰했다.

'SKY 캐슬' 측은 17일 공식 자료를 통해 "시청권 보호를 위해 대본 불법 유포를 강력하게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도 온라인에 대본이 유포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수사를 의뢰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불법 대본 유출 및 유포는 작가 고유의 창작물인 대본에 대한 저작권을 침해하고, 본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과 제작진의 사기를 저해하는 행위"라면서 "'SKY 캐슬' 제작진은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의뢰해 대본 최초 유포자 및 중간 유포자들을 철저하게 조사한 뒤, 엄중하게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불법적인 파일 유포가 심각한 범법 행위임을 다시 한번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 16일 YTN Star 확인 결과, 오는 18일 밤 11시 방송 예정인 'SKY 캐슬' 17회의 대본이 유출됐다.([단독]'SKY캐슬', 17회 대본 유출됐다…제작진 비상) 34쪽 분량의 완성된 17회 대본이 증권가를 중심으로 퍼져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같은 날 드라마 측은 "'SKY 캐슬' 제작진은 내용 유출을 대비해, 제작 스케줄을 공유하는 카페를 두 차례 재개설했다"면서 "스케줄표에도 씬 넘버 외에는 촬영 내용을 명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본 역시 일부 배우를 제외하고는 파일이 아닌 책대본으로 배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현장에서도 보안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본의 관리와 보안에 책임을 지고 있는 제작진으로서 시청자분들께 대단히 죄송한 마음"이라며 "유출대본이라는 소문을 파악 중이고 정황이 밝혀지면 강력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SKY 캐슬'은 16회가 전국 19.2%, 수도권 21.0%(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을 기록하는 등 연일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JT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