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덕제 "아내도 직장서 해고 돼, 잔혹한 공포의 시대"
조덕제 "아내도 직장서 해고 돼, 잔혹한 공포의 시대"
Posted : 2019-01-04 17:52
배우 조덕제가 배우 반민정과의 성추행 스캔들 이후 아내까지 회사를 그만두게 됐다고 밝혔다.

조덕제는 지난 3일 한 커뮤니티에 "잔인한 시대인 거 같다. 오늘 아내가 다니던 직장에서 물러나고 실업자가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여성들을 주로 상대하는 문화교육센터에서 일하는 아내가 더 이상 버틸 수 없는 상황이 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위로의 말 백마디 보다 비난하는 한마디가 더 크게 다가오는 잔혹한 공포의 시대인 것 같다"면서 "좌절하거나 포기하지 않고 더 악착같이 힘을 내겠다. 앞으로 더 큰 시련이 대기하고 있다는 것 또한 잘 알고 있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끝으로 "여러분들 정의가 살아 숨 쉬는 그날까지 많은 응원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덕제는 2015년 4월, 영화 촬영 중 반민정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로 피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에게 민사 소송을 해 정신적 고통을 가중시킨 점, 잘못을 반성하지 않는 점,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점 등을 들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조덕제는 판결 이후에도 SNS 등을 통해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