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일찍 찾아뵙지 못해 죄송"...김태리, 이한열 열사 母 만난 이유
 "일찍 찾아뵙지 못해 죄송"...김태리, 이한열 열사 母 만난 이유
Posted : 2018-12-13 15:15
배우 김태리가 고(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를 만났다.

지난 12일 이한열기념사업회 측은 공식 SNS를 통해 김태리가 고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씨를 만난 소식을 알렸다.

이한열기념사업회 측은 "어제(11일) 이한열의 어머니 배은심과 김태리의 만남이 있었다"고 말문을 뗐다.

이어 "영화 '1987'의 연희, 김태리가 어머님께 식사 대접을 하고 싶다고 연락을 줬다. 어머님께서 잊지 않고 찾아줘 고맙다고 하자 김태리는 선물을 드리며 영화와 드라마 촬영 때문에 좀 더 일찍 찾아뵙지 못해 죄송하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1987'이 개봉한 지 1년이 되어 간다. 영화를 촬영하는 과정에서도 이분들이 마음을 다해 찍고 있다고 느꼈지만, 영화를 개봉하고 나서도 '1987'로 인연을 맺은 이들이 어머님을 찾아뵙고 인사하시니 정말 감사드린다"면서 "그동안 이한열 역을 맡은 강동원과 '1987' 제작진도 어머님께 자주 연락을 드리고 찾았다. 감사한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서 김태리와 배은심 씨의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로 머리를 맞대고 손을 잡으며 미소 짓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훈훈함을 더했다.

지난해 12월 개봉한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 냈던 사람들의 가슴 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723만 관객 이상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극 중 김태리는 연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이한열열사기념사업회]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