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음저협 "크리스마스 캐럴, 저작권 걱정 NO…별도 책정 아냐"
한음저협 "크리스마스 캐럴, 저작권 걱정 NO…별도 책정 아냐"
Posted : 2018-12-10 14:00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 이하 한음저협)는 저작권 때문에 캐럴이 사라졌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0일 한음저협은 수년 전부터 연말마다 제기되어 온 크리스마스 캐럴 저작권 문제에 대해 "잘못된 사실 전달로 많은 대중들이 오해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고 입을 열었다.

한음저협 관계자는 "캐럴이라고 저작권료가 별도로 책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다"며 "기존에 저작권료를 납부하고 있던 백화점, 쇼핑센터, 대형마트, 호텔, 카페 등은 문제 없이 캐럴을 사용할 수 있다"고 정확한 사실을 전했다. 그러면서 연말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해 캐럴을 많이 틀어줄 것을 권장했다.

앞서 한 언론은 크리스마스 캐럴이 사라진 현상에 대해 "경기 침체에 따른 내수 시장의 불안성과 그에 따른 소비심리 악화로 인해 매장에서 캐럴보다는 최신 유행곡들이 손님들을 끌어들이는 데 경쟁력이 크다"며 "에너지 절약, 소음 규제 등 각종 규제들로 인해 캐럴이 들리지 않게 됐다"고 보도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도 캐럴 자체가 갖는 상업성이 과거에 비해 후퇴한 것 역시 캐럴이 사라진 주요 요인 중 하나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한음저협 홍진영 회장은 "거리에서 흘러나오는 캐럴만으로도 연말 분위기가 따뜻해지기 마련인데, 저작권 때문에 캐럴이 사라졌다는 오해가 마치 사실인냥 알려지는 것이 매우 아쉬웠다"며 "이는 사실이 아님을 언론에서 많이 보도하여 시민 분들의 오해를 풀어주셨으면 좋겠고, 국민 모두가 캐럴과 함께 따뜻한 연말을 보내기 바란다"고 말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제공 = 한음저협]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