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포켓몬 첫 실사 영화 '털복숭이 피카츄' 등장에 엇갈린 반응
포켓몬 첫 실사 영화 '털복숭이 피카츄' 등장에 엇갈린 반응
Posted : 2018-11-14 14:25

워너브러더스가 실사 영화화한 '명탐정 피카츄'의 모습이 공개되자 팬들이 반응이 엇갈렸다.

피카츄는 1996년 탄생해 20년 이상 인기를 끈 친숙한 애니메이션 캐릭터지만 3D 렌더링 된 실사화 피카츄는 이번에 처음 등장한다.

명탐정 피카츄 시사회에서 빽빽한 노란 털로 뒤덮인 피카츄의 모습에 대해 일부는 "기이하다"고 반응했고, 일부는 "복슬복슬하고 현실적이면서도 귀엽다"고 반응했다.

포켓몬 첫 실사 영화 '털복숭이 피카츄' 등장에 엇갈린 반응

한편 영화 예고편에 등장한 '푸린' 캐릭터에는 혹평이 쏟아졌다. 피카츄는 '강한 전기 충격 공격을 할 수 있는 쥐'라는 설정이라 복슬복슬한 털 표현이 적당하지만 푸린은 매끈한 헬륨 풍선 포켓몬이라 털북숭이 표현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일부 팬들은 영화의 사실적인 모습이 애니메이션에서의 포켓몬의 캐릭터를 해친다고 우려했지만, 대부분은 3D 애니메이션이 대세가 된 상황에서 '실사화'에 대한 신중한 고민이 드러났다고 평가했다.

명탐정 피카츄의 주인공 피카츄의 목소리는 라이언 레이놀즈가 맡았다. 영화는 포켓몬 트레이너의 꿈을 접고 살아가던 주인공이 사람 말을 할 줄 아는 피카츄를 만나면서 겪는 모험을 담았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