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션샤인'의 신비로운 그녀...김용지와 친구 하실래요?
Posted : 2018-10-19 10: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신비롭고 묘한 매력에 빠져들었다.

배우 김용지가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을 통해 확실한 존재감을 새겼다. 극 중 김용지는 구동매(유연석)의 곁을 지키는 점성술사 호타루 역을 맡았다. 묘령의 여인으로 그 사연을 궁금케 했던 호타루였다. 무엇보다 극 중 설정 때문에 대사가 없었다. 그렇지만 김용지는 특유의 분위기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미스터 션샤인'으로 연기자로서 첫발을 뗀 김용지가 YTN Star의 반말인터뷰 코너를 찾았다.

서울예술대학교 연극연출을 전공하는 김용지는 2015년부터 모델로 활동했다. '미스터 션샤인'은 그의 데뷔작이다. 이국적인 외모와 신비로운 분위기는 김용지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구동매 옆에서 대사 없이 눈빛만으로 깊은 감정을 표현하며 단 한 작품으로 대중의 주목을 받는 배우가 됐다.

김용지는 '지혜로운 얼굴'이라는 이름의 소유자였다. 특히 '개엄마'로 강아지를 산책시킬 때가 가장 행복하다고 해맑게 웃는 김용지의 모습에서 호타루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데뷔작인 만큼 어려움이 많았다. 그것도 말을 하지 못하는 역할을 해내야만 했다. 김용지는 '미스터 션샤인' 촬영 현장을 떠올리며 "현장에 갔다 오면 늘 숙제가 있었다. 그걸 해결하고 촬영장에 가는 것이 좋았다"면서 "아무래도 연기를 배워본 적이 없어서 현장에서 배우고 알아가는 것들이 재밌고 기대가 됐다"고 연기 모범생다운 이야기를 했다.

유연석은 김용지에게 많은 도움을 줬던 선배였다. 김용지는 유연석에 대해 "어떤 배역으로든 다시 만난다면 나 스스로 한 다짐이 있다"며 "유연석 선배가 줬던 만큼 어떤 에너지를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길 바란다"고 미소 지었다.

'미스터 션샤인'의 캐스팅은 1년 전에 이뤄졌다. 캐스팅 확정부터 역할 준비, 촬영 등까지 무려 1년이나 작품에 모든 것을 쏟아부었다.

지금으로부터 1년 뒤의 모습은 어떨 것 같은지 물으니 김용지는 "아직 너무 많이 공부해야 한다"며 "1년 뒤에는 더 큰 숙제들이 있지 않을까 한다. 몇 년, 몇십 년이 될지 모르겠지만 계속 공부해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