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폭행 혐의' 구하라, 경찰 출두하며 남긴 짧은 말
Posted : 2018-09-18 15:27

동영상시청 도움말

작중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구하라는 18일 오후 3시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냈다. 검은색 세단 차량에서 내려 자신의 변호인과 함께 이동한 구하라는 조사에 앞서 취재진에 "누가 먼저 때리고 그런 문제가 아니다.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추후에 밝혀질 내용이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 "조사하면서 앞으로 해결해나가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부상 정도에 대해서는 "진단서 보듯이 그대로다"라는 짧은 말만 남긴 채 조사실로 향했다.

앞서 지난 17일 구하라의 남자친구 A씨는 고소인 자격으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 "(쌍방폭행)이 사실이 아니니 조사를 받은 것이다. 좋았던 사이가 틀어져 속상하다"면서 "(구하라의) 인터뷰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 산부인과 진단서에 대한 내용을 바로잡기 위해 출석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해당 사건은 지난 13일 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A씨가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며 112신고를 하며 알려졌다. 구하라는 쌍방 폭행을 주장하는 상황이다. 이후 구하라는 연락두절 상태로 있다가 지난 14일 밤 가족을 통해 입원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로써 A씨에 이어 구하라까지 사건 발생 약 6일이 지난 후, 모두 경찰 조사에 임했다. 두 사람의 입장차가 엇갈리는 가운데, 조사를 통해 어떤 결과가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영상 = YTN Star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