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레사 프랭클린 장례식에서 아리아나 그란데 성추행 논란
Posted : 2018-09-01 14:05
아레사 프랭클린 장례식에서 아리아나 그란데 성추행 논란
솔의 여왕 아레사 프랭클린의 장례식이 성추행 스캔들로 얼룩졌다.

아레사 프랭클린의 장례식은 현지 시각으로 지난달 31일 미국 디트로이트 주의 그레이터 그레이스 템플 교회에서 열렸다.

전설적인 디바의 장례식답게 가족과 친지 외에도 가수 스티비 원더, 아리아나 그란데 등을 비롯해 빌·힐러리 클린턴 부부 등 정계 인사들도 참석했다.

이날 고인에 대한 추억과 고인의 업적에 대해 말하던 순서에서 아리아나 그란데와 함께 추모사를 했던 목사가 아리아나 그란데를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장례식 당시 영상에는 아리아나 그란데를 한쪽 팔로 껴안은 목사의 모습이 보이는데, 목사의 손 위치가 아리아나 그란데의 옆 가슴을 향해있고 계속 자신 쪽으로 끌어당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해당 영상 댓글에는 아리아나 그란데도 불편함을 느끼지만, 장례식장에서 화를 낼 수는 없어 참는 것처럼 보인다는 의견과 함께 아리아나 그란데의 몸에 손을 대지 않아도 될 상황이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