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배우 김정은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때문에 겪는 고충
Posted : 2018-05-23 10:35
배우 김정은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때문에 겪는 고충
배우 김정은이 자신이 보낼 화환 리본을 공개하면서 이름 때문에 겪는 고충을 토로해 화제가 되고 있다.

21일, 배우 김정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한 김정은'이라고 적힌 리본을 공개하면서 "내 이름을 이렇게 써야 할 줄 몰랐다 정말"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름 앞에 '남한'을 적은 이유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이름이 같아 구분하려고 적은 것이다.

김정은은 과거에도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김정은 위원장과 동명이인이라 "피해가 막심하다면서 영상편지로 "어쨌든 제가 1, 2년 더 살았으니까 이름을 바꿔도 그쪽(김 위원장)이 바꾸는 게 맞는 것 같다"는 농담을 하기도 했다.

[사진 = 김정은 인스타그램]
YTN PLUS(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