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윤한, 아빠 된다 "아내, 9월 출산 예정…태명 '해일'"
Posted : 2018-05-03 11:51
윤한, 아빠 된다 "아내, 9월 출산 예정…태명 '해일'"
피아니스트 윤한(35·본명 전윤한)이 아빠가 된다.

윤한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기의 초음파 사진을 올리고 "'엄청나게 큰 해일이 우리를 덮치는 꿈을 꾸었습니다. 제가 드디어 아빠가 됩니다. 태명은 '해일'이에요"라고 직접 밝혔다.

이어 그는 "9월에 태어날 아이와 아내를 위해 요즘 매일 곡을 쓰고 피아노를 연주해주고 있다"며 "결혼을 하고 한 아이의 부모가 된다는게 이렇게 큰 책임감과 동시에 감격스러운 일인지 느끼게 되는 행복한 하루하루다"고 전했다.

윤한은 지난해 9월 8살 연하의 사업가 여자친구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과거 인터뷰 현장에서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신부는 서울대학교 MBA 출신의 재원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윤한은 오는 18일 피아노 소품집 '지극히 사적인'을 발표한다. 이후 2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마리아칼라스홀에서 피아노 소품집 발매 기념 콘서트를 연다. 티켓은 일찌감치 매진됐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 = YTN Star DB]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