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PD의 대이동: 중국·기획사...非방송사 개척
Posted : 2018-01-26 10: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지상파, 더 이상 방송 인력의 종착역이 아니다. 이젠 또 하나의 정거장에 불과하다.

케이블과 종편 PD들이 지상파로 향하던 과거와 달리, 최근 스타 PD들의 비지상파 역행으로 예능계 판도에 변화가 일어났다. 채널 파워는 점점 축소되고, 연출자 개인의 브랜드 가치가 커지고 있다.

이와 더불어 PD들의 이동 활로도 방송사를 넘어 중국이나 기획사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기획사들은 매니지먼트 사업에만 만족하지 않고 자체 제작 프로그램을 선보이기 시작했다. PD들은 예능 한류에 힘 입어 중국으로 새로운 시장 개척에 나서기도 했다. 그만큼 예능도 풍부해지고 다양해져 지각변동이 끊임없이 계속 되고 있다.

▶중국으로 간 PD들

중국판 '아빠 어디가' 시즌3와 '런닝맨'이 방송되며 예능 한류가 뜨거웠던 2015년. 일명 '쌀집 아저씨'로 통하는 MBC 김영희 PD가 대륙에 본격 도전장을 냈다.

지난 1986년 MBC에 입사해 '이경규의 몰래카메라', '양심냉장고', '칭찬합시다', '느낌표', '나는 가수다' 등을 연출하며 스타 PD로 명성이 높았던 김영희 PD는 29년간 머문 MBC를 떠나 '맨 땅에 헤딩'에 가까운 중국행으로 방송가를 술렁이게 했다.

김영희 PD는 예능 전문 프로덕션 '미가미디어'를 설립하고 '폭풍효자'를 시작으로 현지에서 제작자로 활동 중이다. 안정된 길을 고사하고 새로운 도전에 나선 그는 중국 진출의 선구자로서 많은 후배들이 걷게 될 앞길을 닦았다.

당시 MBC 이병혁PD(무한도전, 나는 가수다)와 김남호PD(무한도전 나가수 섹션TV)가 김영희 PD와 뜻을 함께 했다. 2016년 2월, MBC 신정수PD(현재는 Mnet 국장) 강궁PD(아빠어디가, 놀러와, 우결, 환상의 짝꿍) 문경태PD(나혼자산다, 진짜사나이2) 이민호PD(느낌표, 아시아 아시아) SBS 남규홍PD (그것이 알고 싶다, 인터뷰 게임, 짝, 일대일 무릎과 무릎사이) SM C&C 임정규PD(우리동네 예체능) 등이 대륙을 향한 도전에 합류했다.

SBS에서도 2015년 장혁재PD(X맨, 패밀리가 떴다, 아빠를 부탁해) 조효진PD(런닝맨) 등이 버라이어티 예능의 성공 노하우를 들고 중국 시장에 뛰어 들었다. 중국 활동 뿐 아니라 최근에는 한국에서 최초로 시도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범인은 바로 너'를 제작, 2018년 론칭도 앞두고 있다.

▶기획사로 간 PD들

2015년 6월 KBS 이예지 PD(안녕하세요, 달빛프린스, 우리동네 예체능, 두근두근 인도)가 가요 기획사로 명성이 높은 SM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해 화제를 모았다. 현재 슈퍼주니어와 손잡고 XtvN에서 새로 론칭하는 '돌아이어티 슈퍼TV' 방송을 앞두고 있다.

MBC '황금어장-무릎팍 도사'부터 JTBC '썰전', '아는형님' 등 참신한 콘텐츠를 선보여 온 여운혁PD는 2017년 2월 미스틱엔터테인먼트로 옮기며 도전적인 행보를 보여줬다. 이적 후 '눈덩이 프로젝트', '빅픽쳐' 등 웹예능을 선보이며 여전한 현역 연출자로 귀감이 되고 있다. '눈덩이 프로젝트'는 SM C&C 이예지PD와 함께 작업했다.

YG엔터테인먼트도 2017년 MBC와 CJ E&M에서 예능 PD를 대거 영입하며 본격 예능 제작에 뛰어 들었다. MBC 조서윤PD(라디오스타), 제영재PD(무한도전) 김민종PD(진짜사나이) CJ E&M 박준수PD(음악의 신) 유성모PD(SNL코리아) 한동철PD(쇼미더머니, 언프리티랩스타, 프로듀스101) 이상윤PD(쇼미더머니, 댄스오브밴드, 프로듀스101, 골든탬버린) 최효진PD(엠카, 슈스케4, 쇼미더머니)가 그들이다.

JTBC를 통해 방송된 한동철PD '믹스나인'을 비롯해 김민종PD와 제영재PD의 '착하게 살자', 최효진 PD의 '서바이벌 예능 '최후의 신부', 박준수 PD의 리얼리티 시트콤 'YG 전략자료실'(약칭 YG전자) 등 YG표 예능이 줄줄이 탄생하고 있다.

▶제작사로 간 PD들

KBS는 일찍이 외주 제작사 시스템을 도입해 자사 편성 뿐 아니라 외부 채널로의 진출까지 모색하고 있다. 2015년 설립된 몬스터 유니온이 그것으로, KBS와 KBS의 계열사(KBS 미디어, KBS N)가 공동 출자했다.

'개콘', '프로듀사'의 서수민 PD가 예능부문장을 맡고 있으며 '1박2일'의 유호진 PD도 2016년 12월 합류했다. 몬스터 유니온은 이후 '마음의 소리' 예능 드라마 '최고의 한방' 등 활발한 제작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안상은 PD가 몬스터유니온으로 옮겨 와 파격적인 15분 예능 '김생민의 영수증'을 제작해 호평을 얻었다. '1박2일'과 '청춘FC' 등을 선보인 박석형PD도 스카이티브이에 '술로라이프' 등 색다른 시도로 눈길을 모으고 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