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반의 '빅매치'...충무로 '소'배우 류준열 VS 박정민
Posted : 2018-01-19 10:00

동영상시청 도움말

막상막하의 경쟁 상대. 바로 라이벌입니다. 같은 목적을 가졌거나 같은 분야에서 일하는 이들에게 라이벌의 존재는 자신의 실력을 올리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그래서 YTN Star 연예부 기자들이 연예계의 라이벌을 꼽아봤습니다. 첫 번째 주인공은 바로 배우 류준열과 박정민입니다. [편집자주]

류준열과 박정민. 이 두 배우 없이 올해 영화계를 설명할 수 있을까. 현재 충무로에서 가장 주목받는 30대 남자 배우의 대표주자인 이들이 올 한 해 출연하고 물망에 오른 작품을 합치면 금세 열 손가락을 꽉 채운다. 이번 '빅매치'에서는 2018년 충무로 소배우(소처럼 일하는 배우) 류준열과 박정민을 다각도로 비교, 분석해 낱낱이 파헤쳐봤다.

◇ 1라운드: 연기 스타일
첫 번째 라운드는 연기 스타일이다. 두 배우 모두 경력이 많지 않아 아직까지 '시그니처'라 부를만한 연기 스타일은 없지만 다작을 통해 자신의 스타일을 계속해서 찾아가고 있다. 박정민은 2011년, 류준열은 2015년 데뷔 이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작품에 임해왔다.

다만 두 배우에 붙은 수식어는 조금 차이가 있다. 류준열은 '츤데레'(겉으로는 쌀쌀맞지만 실제 속정이 깊은 사람) 같은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은 대표 배우. '더킹'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조인성은 류준열을 가르켜 "잘생김을 연기하는 친구"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비해 박정민은 "캐릭터를 재창조하는 데 특출난 배우"로 평가받는다. '동주'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이준익 감독은 박정민을 가르켜 "저예산계의 송강호"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2라운드: 필모그래피
두 번째 라운드는 필모그래피다. 드라마·영화를 가리지 않는 다작 행보는 이들의 공통점. 박정민은 데뷔 이래 평균 3.5편, 류준열은 4편을 소화했다. 이는 동년 신인 배우와 비교했을 때 단연 높은 수치. 올 한 해도 이런 흐름을 계속된다. 박정민은 '그것만이 내 세상' '염력' '사바하' '변산' '사냥의 시간', 류준열은 '리틀포레스트' '뺑반' '독전' '돈' '타짜3'까지 각각 다섯 작품에 이름을 올렸다.

물론 차이점도 있다. 데뷔 후 인생작에 닿기까지 걸린 시간이다. 류준열은 2015년 영화 '소셜포비아'로 데뷔와 동시에 주목을 받았다. 이에 비해 박정민은 2011년 데뷔 이후 '동주'로 빛을 보기까지 약 5년이라는 성숙의 시간을 거쳐야 했다.

◇ 3라운드: 수상 경력
세 번째 라운드는 바로 수상 경력. 2016년 영화계에서는 박정민을, 안방극장에서는 류준열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2016년 영화계 신인상은 '동주'의 송몽규 역을 맡은 박정민의 독무대였다. 춘사영화제를 시작으로, 청룡, 백상까지 그야말로 상을 휩쓴 셈. 덤으로 당시 "제 연기가 부족해 송몽규 선생님께 죄송했다. 그래서 처음 동주를 보고 많이 울었다"는 겸손한 그의 소감은 연기력과 함께 화제가 된 바 있다.

박정민이 스크린을 접수한 사이 안방극장은 류준열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응답하라 1988'와 '운빨로맨스'를 연이어 흥행시키며 백상예술대상-TV 부문, MBC 연기대상 등 드라마 부분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 4라운드: 인맥
네번째 라운드는 연예계 생활의 든든한 동반자, 일명 '절친' 대결이다.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만큼 두 배우 모두 화려한 인맥을 뽐내는 것.

먼저 박정민의 경우 영화 '동주' 팀을 빼놓고 논하기 어렵다. '동주'의 이준익 감독과는 차기작 '변산'에서 또 한번 인연을 이어나고 있으며 함께 주연 배우로 호흡을 맞춘 강하늘과는 한솥밥을 먹고 있기도 하다. 이외에도 ‘오피스’에서 호흡을 맞춘 고아성, 류현경 역시 작품으로 만난 든든한 동료들이다.

류준열 인맥의 특징은 선배들의 사랑. 영화 '더킹'으로 호흡을 맞춘 조인성, 정우성부터 '침묵' 최민식까지 선배와 진한 우정은 그의 인맥의 주요 축을 담당한다. 이와 함께 '리틀 포레스트' 김태리를 비롯해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식구들과도 돈독한 우정을 이어나가고 있다.

◇ 5라운드: 인성
마지막 라운드는 기자가 직접 만나 본 류준열과 박정민.

YTN스타 조현주 기자는 지난해 '더킹' 인터뷰 당시 만난 류준열에 대해 회상하며 "차분하게 자신의 말을 또박또박하는 모습과 함께 남다른 팬사랑이 돋보였다. 팬을 언급하자 '우리 팬들의 모토가 나눔'이라며 늘 감사하다고 뿌듯한 미소를 지었다. 진심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이어 YTN스타 반서연 기자는 "'그것만이 내 세상' 인터뷰를 통해 박정민을 마주했다"며 "수줍음 가득한 모습 속 조곤조곤 자신이 하고자 하는 말을 전달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 또 자신의 연기에 대해 굉장히 겸손한 태도가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YTN Star 조현주 기자 (jhjdhe@ytnplus.co.kr)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