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연 교통사고 견인기사 "피해자 주장, 오해다"
 태연 교통사고 견인기사 "피해자 주장, 오해다"
Posted : 2017-11-29 01:50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교통사고를 낸 가운데 당시 현장에 있던 차량 견인기사가 직접 입을 열었다.

태연은 28일 오후 7시 40분경 강남구 논현동 부근에서 운전 부주의로 교통사고를 냈다. 현장에 출동한 견인기사는 이날 사건에 대해 YTN Star와의 전화 통화에서 "사고가 났을 때부터 현장에 가 있었다. 태연은 매니저에 전화하고 있었으며 보험사 접수 후 기다리고 있었다. 이후 구급차가 도착했고 구급대원들은 오자마자 사고 피해자들을 확인했다"면서 "태연 또한 사고 직후 벌벌 떨면서 현장에 있었고 피해 차량 차주들을 비롯, 피해자들의 상태를 확인했다. 이후 도착한 태연의 매니저가 사건 현장을 정리했다"라고 전했다.

이번 사고가 난 후 피해 차량(택시) 승객으로 보이는 한 여성은 자신의 SNS에 "(구급대원들이) 가해자(태연)가 유명 여자 아이돌이라는 이유인지 가해자 먼저 태워서 병원에 가려고 피해자들에게 기다리라고 했다"면서 "응급실에 왔더니 구급대원들은 (태연과) 사진이라도 찍었어야 하는 거 아니냐라며 히히덕거렸다"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이번 사고를 낸 태연을 두고 일각에서는 연예인 특혜가 아니냐며 논란을 일으켰다. 이 부분에 대해 견인기사는 "태연은 사고 직후 본인뿐만 아니라 피해자들을 걱정하기만 했다. 구급차 근처에는 가지도 않았다"면서 "당시 피해 차량(택시) 승객은 여성 2명이었다. SNS의 글이 그 분의 것으로 보인다. 그 분들은 가해자 차량 쪽을 쳐다보고 있었고 이후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동한 것으로 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급대원들은 모든 사고가 정리된 후 그제서야 연예인이었음을 확인하는 정도였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견인기사는 이번 사고에 대해 "태연이 공인인 것은 맞으나 일방적으로 이렇게 오해를 받는 것은 아닌 것 같다. 바로 현장에 있던 사람으로서 거짓말을 할 이유도 없고 있는 사실을 말해 오해를 풀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을 담당한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사고 관련 조사는 모두 마친 상태다. 태연 또한 사고 조치 후 귀가해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음주 측정 결과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출처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