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광현 떠난 SK., 시즌 초반 9연패 '날개없는 추락'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김광현 떠난 SK., 시즌 초반 9연패 '날개없는 추락'

2020년 05월 17일 19시 1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에이스 김광현이 메이저리그로 떠났지만, 강팀으로 분류됐던 SK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시즌 초반 9연패에 빠지면서 날개 없는 추락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프로야구 소식,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즌 초반 최하위로 추락한 SK는 선발로 나설 예정이던 킹엄이 팔꿈치 통증으로 빠지는 악재까지 겹쳤습니다.

프로 2년째를 맞는 백승건이 임시 선발로 나섰지만, 선두 NC의 강타선을 막아내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첫 타자 박민우에게 선두타자 홈런을 얻어맞으며 시작부터 흔들렸습니다.

3회에는 강진성에게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까지 허용하고 4회 일찌감치 마운드에서 내려왔습니다.

바뀐 투수 조영우가 5회 3점을 더 내주면서 점수 차는 5점까지 벌어졌고, 6회에는 박희수가 알테어와 나성범에게 연속타자 홈런까지 얻어맞으며 추격 의지는 완전히 꺾였습니다.

투타 전력 모두 NC에 일방적으로 밀리며 힘 한 번 써보지 못하고 9연패 수렁에 빠졌습니다.

경기 중반 이후 불펜이 무너지는 악순환이 거듭되고 있어, 염경엽 감독의 고심은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반면 SK를 제물로 6연승을 달린 선두 NC는 단 11경기 만에 가장 먼저 10승 고지를 밟았습니다.

키움이 5 대 0으로 앞선 6회, 서건창과 이정후가 나란히 홈런을 뽑아내며 승부를 결정짓습니다.

1번 서건창과 2번 김하성, 3번 이정후 세 명의 타자가 9개의 안타와 8타점을 합작해낸 키움은 4연패에서 벗어나는 동시에 LG의 7연승을 가로막았습니다.

에이스 알칸타라가 7회까지 삼진 9개를 잡아내며 1실점으로 호투한 두산은 KIA를 꺾었습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