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포수에게 '바운드' 여부 물은 심판, 2군 강등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포수에게 '바운드' 여부 물은 심판, 2군 강등

2020년 05월 15일 19시 4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포수한테 공이 땅에 맞았는지를 물어 불투명한 판정을 자초한 오훈규 심판위원이 2군으로 강등됐습니다.

KBO 사무국은 불확실한 판정과 미숙한 경기 운영으로 혼란을 부른 오 심판위원에게 퓨처스 리그 강등 제재를 내렸습니다.

오 심판은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롯데 경기에서 2회 초 두산 최주환의 삼진 판정에 앞서 롯데 포수 정보근에게 투구의 바운드 여부를 물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비디오 판독 결과 최주환은 공을 방망이에 맞추지 못한 헛스윙 삼진으로 드러났지만, 오 심판의 불필요한 언행에 두산 김태형 감독이 항의하다 퇴장당하는 등 논란이 한동안 가라앉지 않았습니다.

양시창[ysc0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