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 프로야구, ESPN 통해 미국 생중계...일본도 가세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한국 프로야구, ESPN 통해 미국 생중계...일본도 가세

2020년 05월 05일 13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미 ESPN·일본 스포존 통해 KBO리그 생중계"
야구 종주국 등에 KBO리그 생방송 큰 의미
’콘텐츠 부족’ ESPN, 한국야구에 꾸준한 관심
[앵커]
우리나라 프로야구 경기가 사상 처음 미국으로 생중계됩니다.

일본 역시 오늘부터 KBO리그 라이브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이만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리나라 프로야구가 미국 스포츠전문채널 ESPN을 통해 미국으로 진출합니다.

KBO 사무국은 2020 KBO리그가 미국 ESPN과 일본 유무선 플랫폼 스포존을 통해 국외로 생중계된다고 발표했습니다.

올해 3월 KBO리그 해외 중계 판매권을 따낸 업체가 세계 방송사 등과 중계 협상을 진행한 결과입니다.

ESPN은 대구 개막전을 시작으로 매일 KBO리그 1경기를 미국 전역에 TV 생중계합니다.

KBO 관련 뉴스와 하이라이트 프로그램도 편성합니다.

일본도 개막전부터 매일 2경기를 생중계합니다.

미, 일 모두 중계권 계약 규모를 밝히지 않았지만 야구 종주국 등에 KBO 리그 콘텐츠를 판매한 것 자체가 큰 의미입니다.

[류대환 / KBO 사무총장 : 우리나라의 코로나 방역이 국민과 정부의 적극적인 참여로 성공리에 마무리되고 있고, 이를 통해서 프로야구도 해외에 송출된다는 게 자랑스럽습니다.]

미국과 일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자국 프로야구가 무기한 연기된 상황.

야구 콘텐츠가 부족한 상황에서 ESPN은 KBO에 공짜 영상을 요청했다 비판을 받았지만, 결국 개막 하루 전에 계약을 한 겁니다.

최근 연이어 한국야구 특집 기사를 게재한 ESPN은 생중계 결정도 홈페이지를 통해 알렸습니다.

[제프 파산 / ESPN기자 : KBO리그는 심판도 마스크를 써야 하지만, 어쨌든 야구는 야구입니다. 안타, 2루타 등 모든 것이 나올 겁니다.]

그보다 앞서 KBO 리그 중계를 보겠다는 미국인이 8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미국의 한국야구에 대한 관심은 계속돼 왔습니다.

YTN 이만수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