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게임을 좋아하니까..." vs "국민 밉상" 폭소 자아낸 '화상 미디어데이'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게임을 좋아하니까..." vs "국민 밉상" 폭소 자아낸 '화상 미디어데이'

2020년 05월 03일 23시 3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개막하는 올 시즌 프로야구는 '미디어 데이' 행사도 화상으로 진행됐지만, 선수와 감독들의 입담은 어느 해 못지않았습니다.

특히 각 팀 주장들은 서로 덕담 아닌 덕담을 주고받아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오재원 / 두산 주장 : 저는 (양의지 선수가) NC 주장 자리에 딱 맞다고 생각하는 게 뭐냐면 의지 선수가 게임(리니*)을 그렇게 좋아하거든요.]

[양의지 / NC 주장 : 재원이 형은 국민 밉상인데, 저한테는 제일 사랑하고 좋은 형입니다.]

[양현종 / KIA 주장 : 끝날 때까지 집중한다면 개막전 승리를, 감독님께 첫 승을 꼭 안겨 드리겠습니다.]

[김상수 / 키움 주장 : 양현종 선수가 7회까지 잘 던지고, 8, 9회 저희가 역전해서 이기는 것으로 하겠습니다.]

[최 정 / SK 주장 : (박해민 선수는) 잘 생겼고요. 달리기 빠르고, 수비도 잘하고 야구를 잘하는 선수 같습니다.]

[박해민 / 삼성 주장 : 정이 형은 FA로 돈도 많이 벌었고 이룬 게 많으니까 좀 더 편안하게 시즌에 임했으면 좋겠습니다.]

양시창 [ysc0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