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국 언론 "김광현, 2주 자가격리 부담에 미국 잔류"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미국 언론 "김광현, 2주 자가격리 부담에 미국 잔류"

2020년 05월 01일 10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미국 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의 김광현 선수가 코로나19 사태를 피해 한국으로 귀국하는 대신 미국에 남는 쪽을 선택했다고 세인트루이스 지역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김광현이 가족과 고향이 있는 한국행을 고려했지만 한국에 귀국할 때와 미국으로 돌아올 때 각각 2주간 자격 격리 조처될 가능성이 있어 귀국을 포기하고 미국에서 시즌 개막을 기다릴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매체는 또 김광현이 애덤 웨인라이트와 주 5회 정도 만나 캐치볼을 하며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메이저리그 진출의 꿈을 이룬 김광현은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서 4차례 등판해 8이닝 무실점으로 맹활약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메이저리그 데뷔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김재형 [jhkim03@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