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무관중 연습경기 개막...돌아온 '야구의 봄'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무관중 연습경기 개막...돌아온 '야구의 봄'

2020년 04월 21일 17시 5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선수·관계자 발열 검사…심판, 마스크에 위생장갑 착용
홈런 쳐도 하이파이브 자제…생방송 인터뷰도 원격 카메라
이영하-차우찬 선발대결 등 5경기 열려
[앵커]
정규시즌 개막일이 확정된 가운데 프로야구는 연습경기에 돌입했습니다.

비록 무관중 경기였지만, 코로나 사태 속에도 야구의 봄은 찾아왔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장에 입장하는 취재진과 관계자들이 발열 검사 뒤 문진표를 작성합니다.

취재진의 그라운드 출입이 통제되면서 경기 전 인터뷰 역시 별도 공간에서 마련됐습니다.

주심은 마스크에, 위생 장갑까지 착용했고 관중석은 텅텅 비었습니다.

처음으로 경험하는 무관중 연습경기,

경기장은 썰렁했지만 그래도 야구의 봄이 찾아온 겁니다.

[김광환 / LG 홍보팀장 : 오늘 무관중 경기이지만 연습경기로 상대 팀과 플레이를 하면서 (우리 선수들) 좀 더 밝고 컨디션이 좋아지는 모습입니다.]

KB0의 금지 권고 탓에 홈런을 쳐도 하이파이브를 하지 못하는 진풍경도 나왔습니다.

무관중 시대 팬 서비스 차원에서 도입된 경기중 그라운드 인터뷰 역시 대면 접촉이 아닌 관중석 중계 카메라로 이루어졌습니다.

토종 에이스끼리 선발대결을 벌인 잠실을 비롯해 연습경기 첫날 모두 5경기가 펼쳐졌습니다.

[김태형 / 두산 감독 : 5월 5일 개막전이 LG전이고 (이영하 투수는) 많이 던질 필요도 없고 그동안 많이 던졌기 때문에 (오늘 조금 던졌습니다).]

시즌 개막이 5월 5일로 확정되면서 팀당 연습 경기도 7경기 정도로 늘어났지만 여전히 남은 시간이 많지 않은 만큼 주전 선수 위주 운용이 예상됩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