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지영 결승 희생타' 2위 키움, NC에 역전승
Posted : 2019-08-15 23:3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프로야구 소식입니다.

2위 팀 키움이 대타로 나온 이지영의 역전 결승 희생플라이로 NC를 꺾고 2연승을 기록했습니다.

NC는 4번 지명타자 양의지의 방망이가 결정적인 순간마다 침묵하면서 2연패에 빠졌습니다.

보도에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키움은 1회 초 NC에 대거 석 점을 내주면서 불안하게 출발했습니다.

하지만 선발 최원태가 마운드에서 차츰 안정을 찾아가는 사이 대반격을 시작했습니다.

3회 이정후의 3루타를 발판으로 첫 득점에 성공한 키움은 6회에는 박동원의 적시타로 한 점 차로 추격했고, 이어진 임병욱의 2루타로 3대 3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습니다.

승기를 잡은 키움은 8회 대타 이지영의 결승 희생플라이가 더해지면선 2연승을 달렸습니다.

2위 키움은 3위 두산과 승차를 한 게임 반 차로 벌렸습니다.

5위 NC는 4번 지명타자로 나온 양의지가 두 번의 결정적인 기회를 무산시키는 등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해 6위 kt와 게임 차가 두 경기로 좁혀졌습니다.

선두 SK도 KIA를 상대로 힘겨운 한 점 차 승리를 거뒀습니다.

SK는 7대 6으로 앞선 9회 말 투아웃 만루 위기에서 구원투수 박희수가 마지막 타자 이창진을 잡아내 2연승을 기록했습니다.

SK 소사는 6⅔이닝 동안 삼진 7개를 곁들이며 4실점으로 막아 최근 경기에서 7연승을 올렸습니다.

롯데는 이대호와 민병헌 나종덕의 홈런포를 앞세워 꼴찌 한화를 눌렀습니다.

잠실과 수원 경기는 비로 취소됐습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