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초청선수 유해란, 최종일 태풍으로 취소되며 '행운의 우승'
Posted : 2019-08-11 23:41

동영상시청 도움말

한국여자프로골프, 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마지막 날 경기가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취소됐습니다.

이로써 전날 2라운드까지 10언더파로 선두를 지킨 초청 선수 유해란이 행운의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유해란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은메달리스트로, 올 시즌 프로에 데뷔한 뒤 2부 투어에서 뛰어왔습니다.

열 달 만에 국내 대회에 출전한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3언더파 공동 13위로 대회를 마감했고, 박인비는 4언더파 공동 8위에 올랐습니다.

허재원[hooah@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